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만 총통, 美주지사 만나…中 "미국에 엄중 항의"(종합3보)

송고시간2022-08-22 22:45

beta

차이잉원 대만 총통은 22일 "대만은 민주주의 (반도체) 칩의 지속 가능한 공급망을 구축하기 위해 민주주의 파트너와의 협력을 강화할 의지와 능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차이 총통은 이날 대만 방문 이틀째인 에릭 홀콤 미국 인디애나주 주지사(공화당)를 만나 "경제안보는 국가와 지역 안보의 중요한 기둥"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달에만 세번째 美인사 대만 방문…中군용기 대만해협 중간선 침범

내일 日의원단 방문

미국 인디애나 주지사 만나는 대만 총통
미국 인디애나 주지사 만나는 대만 총통

(타이베이 EPA=연합뉴스)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22일(현지시간) 타이베이 소재 총통부에서 에릭 홀콤 미국 인디애나주 주지사(공화당)와 만나 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대만 총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22.8.22

(서울·도쿄=연합뉴스) 인교준 기자 이세원 특파원 = 차이잉원 대만 총통은 22일 "대만은 민주주의 (반도체) 칩의 지속 가능한 공급망을 구축하기 위해 민주주의 파트너와의 협력을 강화할 의지와 능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차이 총통은 이날 대만 방문 이틀째인 에릭 홀콤 미국 인디애나주 주지사(공화당)를 만나 "경제안보는 국가와 지역 안보의 중요한 기둥"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중국 군사훈련 언급하는 차이잉원 대만 총통
중국 군사훈련 언급하는 차이잉원 대만 총통

(타이베이 로이터=연합뉴스) 8월 4일(현지시간)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영상 담화문을 통해 대만을 둘러싼 중국의 군사훈련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그는 "대만 해협 안팎에서 중국의 군사적 위협에 직면해 있다"면서 "지금, 이 순간 민주주의 동맹국은 함께 서서 모든 영역에서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차이 총통은 그러면서 중국의 위협은 다른 민주주의 국가들이 협력해야 한다는 걸 의미한다고도 했다.

그의 이런 발언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생중계됐다.

이에 홀콤 주지사는 지난 6월 세계 4위의 반도체 설계 전문 업체(팹리스)인 대만 미디어텍이 퍼듀대와 협력해 인디애나에 디자인센터를 건립하기로 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우리 미래를 설계할 때 그들과 함께 일하게 되길 고대한다"고 화답했다.

그는 대만 방문 기간에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를 찾을 것으로 전해졌다. TSMC는 미국 애리조나에 120억 달러(약 15조5천억 원) 규모 공장을 건설 중이다.

홀콤 주 지사의 대만 방문은 이달 2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14일 상·하원 의원단 5명에 이어 미국 정치인으로는 3번째다.

대만 찾은 에릭 홀콤 미 인디애나 주지사(오른쪽)
대만 찾은 에릭 홀콤 미 인디애나 주지사(오른쪽)

[대만 자유시보 캡처]

펠로시 의장의 방문 이후 연일 대만 주변에서 고강도 무력 시위를 펼치고 있는 중국군은 이날도 대만해협을 넘나들며 대만을 압박했다.

대만 국방부는 이날 오후 5시까지 인민해방군 군용기 15대와 군함 5척이 대만 주변에서 활동하는 게 탐지돼 대만군이 대응했다고 밝혔다.

또한 중국 군용기 중 Su-30 2대, J-10 2대, J-11 2대 등 11대가 대만 해협 중간선과 대만 방공식별구역(ADIZ) 서남부에 진입했다고 덧붙였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밤 홈페이지에 올린 대변인 명의 입장문을 통해 "홀컴 주지사의 대만 방문에 대해 미국 측에 엄중히 항의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대만은 중국 영토의 일부분이고 대만 문제는 언제나 중·미 관계 핵심의 가장 중요하고 민감한 부분"이라며 "중국은 어떤 형태든, 어떤 이름으로든 대만 지역과 미국의 공식적인 교류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미국의 관련 당사자가 하나의 중국 원칙과 중·미 3개 공동성명을 지키고 대만 지역과 모든 종류의 공식 교류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22일 대만 해협 중간선과 대만 ADIZ를 침범한 중국 군용기들
22일 대만 해협 중간선과 대만 ADIZ를 침범한 중국 군용기들

[대만 국방부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런 가운데 일본과 대만의 관계 강화를 지향하는 일본 여야 국회의원 모임인 '일화(日華)의원간담회' 간부들이 23일 대만 수도 타이베이를 향해 출발했다.

일본 민영방송 TBS와 TV아사히에 따르면 후루야 게이지 일화의원간담회 회장은 이날 오전 출발에 앞서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취재진을 만나 "우리들의 대만에 대한 자세를 차이잉원 총통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에게 확실히 말하고 의사소통하고 오겠다. 그것은 중국에 대한 견제로도 이어질 것"이라고 대만 방문의 의미를 강조했다.

이들은 23일 차이 총통과 면담할 예정이며 24일까지 대만에 머물며 대만 입법부와 국방부 당국자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일화의원간담회 사무국장인 기하라 미노루 중의원 의원도 후루야 회장과 함께 출발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