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군, 미국 주도 동남아 해상보안훈련에 첫 인력 파견

송고시간2022-08-22 15:13

beta

미국과 중국의 경쟁이 심화하는 가운데 미국 주도의 동남아 합동해상보안훈련(SEACAT)에 한국 해군이 처음으로 인력을 파견한다.

미 해군 발표에 따르면 우리 해군은 2020년부터 참가국에 이름을 올렸으나, 인력을 SEACAT에 실제 파견하기는 올해가 처음이라고 해군은 설명했다.

해군 관계자는 "2020~2021년에는 싱가포르에 근무하는 연락장교가 훈련을 모니터하는 수준이었다면 올해는 참관국으로서 2명을 처음 파견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1회 SEACAT 훈련 싱가포르서 16일 시작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21회 동남아 합동해상보안훈련(SEACAT)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21회 동남아 합동해상보안훈련(SEACAT)

[미 해군 웹사이트 갈무리]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미국과 중국의 경쟁이 심화하는 가운데 미국 주도의 동남아 합동해상보안훈련(SEACAT)에 한국 해군이 처음으로 인력을 파견한다.

22일 한미 해군에 따르면 이달 16일 싱가포르에서 개막한 제21회 SEACAT에 인도·태평양 지역 협력국가 21개국이 참가했다.

대테러 훈련을 시초로 하는 SEACAT은 미국이 동남아 국가들과 해상 위기 대응과 불법활동 차단에 효과적으로 협력하고자 진행하는 연례 다국가 연합훈련이다.

선박검문검색과 해상영역인식, 무인항공체계 등을 주제로 한 세미나, 해상 정보공유와 선박 추적 연습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2010년대 중반까지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동남아 국가와 미국만 참가했지만 2017년부터 참가 범위가 점차 확대돼 2020년에는 한국, 일본, 호주, 독일, 프랑스, 캐나다 등 20여 개국으로 늘었다.

미 해군 발표에 따르면 우리 해군은 2020년부터 참가국에 이름을 올렸으나, 인력을 SEACAT에 실제 파견하기는 올해가 처음이라고 해군은 설명했다.

해군 관계자는 "2020~2021년에는 싱가포르에 근무하는 연락장교가 훈련을 모니터하는 수준이었다면 올해는 참관국으로서 2명을 처음 파견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2년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SEACAT도 훈련 전부 또는 부분을 온라인으로 진행했으나 올해는 코로나19 이전과 같은 대면 일정을 회복했다.

올해 SEACAT에는 각국 해군 또는 해경뿐만 아니라 인터폴, 유엔마약범죄사무소(UNODC), 유럽연합 광역 인도양 주요 해로 기구(CRIMARIO),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국립싱가포르대학 리콴유 공공정책대학, 퓨 재단, 라자나트남 국제연구원(RSIS) 등 비정부기구도 다수 합류했다.

미 해군은 이번 SEACAT 훈련에서도 중국을 겨냥한 듯 항행의 자유와 규범에 기반한 질서를 부각했다.

칼 토머스 미 해군 7함대 사령관은 "해상 영역은 세계 경제의 생명선으로, 제대로 작동하려면 자유롭고 개방된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미 해군은 전했다.

이어 "우리 각국은 해상 영역을 규율하는 규범이 지켜져야 하고 그 규범이 개별 국가의 이익에 편중되지 않게 적용돼야 국익에 부합한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강조했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