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감독끼리 싸움' 투헬, 출전정지 및 벌금…토트넘 콘테는 벌금만

송고시간2022-08-20 07:29

beta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감독끼리 싸운 첼시와 토트넘 사령탑들에 출전 정지 및 벌금 징계가 내려졌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는 20일(한국시간) 토마스 투헬 첼시 감독에게 1경기 출전 정지와 벌금 3만5천 파운드(약 5천500만원),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에게는 벌금 1만5천 파운드 징계를 각각 부과했다.

투헬 감독과 콘테 감독은 15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두 팀의 프리미어리그 경기 도중 충돌을 빚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투헬 첼시 감독(왼쪽 파란 모자)과 콘테 감독의 신경전 모습.
투헬 첼시 감독(왼쪽 파란 모자)과 콘테 감독의 신경전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감독끼리 싸운 첼시와 토트넘 사령탑들에 출전 정지 및 벌금 징계가 내려졌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는 20일(한국시간) 토마스 투헬 첼시 감독에게 1경기 출전 정지와 벌금 3만5천 파운드(약 5천500만원),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에게는 벌금 1만5천 파운드 징계를 각각 부과했다.

투헬 감독과 콘테 감독은 15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두 팀의 프리미어리그 경기 도중 충돌을 빚었다.

득점 상황에서 과도한 세리머니로 신경전을 벌인 두 사령탑은 2-2 무승부로 경기가 끝난 뒤 악수하는 과정에서 감정이 폭발, 몸싸움 직전까지 가는 험악한 장면을 연출했다.

양 팀 관계자가 뜯어말린 끝에 그 이상의 물리적 충돌은 일어나지 않았으나 두 감독은 모두 레드카드를 받았다.

투헬 감독의 1경기 출전 정지 징계는 징계 관련 행정 절차가 마무리된 이후 적용되기 때문에 그는 21일 리즈 유나이티드와 경기 벤치를 지킬 수 있다.

투헬 감독은 토트넘과 경기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판정에 대한 불만을 말해 콘테 감독보다 더 무거운 징계가 나올 것으로 예상됐다.

손흥민(30)의 소속팀 토트넘은 20일 황희찬(26)이 뛰는 울버햄프턴과 리그 3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