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2의 체르노빌 막아라"…자포리자 원전 '중재외교' 분주

송고시간2022-08-20 02:39

beta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 안전에 대한 국제 사회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19일(현지시간) 원전을 점령 중인 러시아를 설득하려는 각국의 중재 시도가 이어졌다.

문제 해결의 관건을 진 러시아는 원전 안전이라는 취지에 공감하고 조속한 시찰을 촉구했지만 한편으로는 우크라이나 책임론을 거듭 주장하면서 실제 해결책이 도출될지는 여전히 미지수라는 평가가 나온다.

로이터,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터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 문제와 관련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직접 이야기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는 여전히 우크라 탓…'취지 공감' 밝혔지만 각론서 입장차 극명

공격 책임, 시찰단 안전, 원전 반환 등 쟁점 산적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

[러시아 국방부 제공 영상 캡처 사진]

(이스탄불=연합뉴스) 조성흠 특파원 =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 안전에 대한 국제 사회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19일(현지시간) 원전을 점령 중인 러시아를 설득하려는 각국의 중재 시도가 이어졌다.

문제 해결의 관건을 진 러시아는 원전 안전이라는 취지에 공감하고 조속한 시찰을 촉구했지만 한편으로는 우크라이나 책임론을 거듭 주장하면서 실제 해결책이 도출될지는 여전히 미지수라는 평가가 나온다.

로이터,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터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 문제와 관련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직접 이야기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기자들에게 "러시아가 세계 평화를 위한 중요한 단계로서 해야 할 일을 하라고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전날에는 우크라이나 르비우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만나서 1986년 체르노빌 사태를 반복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이날 푸틴 대통령에 전화를 걸어 자포리자 원전 상황이 초래하는 안전 위험에 관한 우려를 표명했다.

이에 푸틴 대통령 역시 원전에 재난이 있어선 안 된다고 답하면서 두 정상은 국제원자력기구(IAEA) 시찰단을 조속히 자포리자 원전에 파견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

러시아 역시 핵 재난을 막아야 한다는 취지와 함께 조속한 시찰 필요성에 동의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이 이날 조속한 IAEA 시찰 필요성을 밝힌 것과 함께 오스트리아 빈 주재 미하일 울리야노프 러시아 대사도 내달 초 시찰이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울리야노프 대사는 "시찰이 유용하고 필요하다"는 입장도 재확인했다.

그러나 실제 IAEA의 시찰이 이뤄질 것으로 낙관하기에는 이르다는 지적도 끊이지 않는다.

핵 재난에 대한 우려는 누구도 반대할 수 없는 강력한 명분이지만, 지금까지 시찰이 이뤄지지 않은 것은 각론에 대한 극명한 입장차 때문이다.

푸틴 대통령이 이날 IAEA 시찰을 촉구하면서도 "우크라이나의 조직적 포격 탓에 대형 재난의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한 것이나, 울리야노프 대사가 "사찰과 무관한 외부 요인이 생기지 않는 한"이라고 밝힌 전제 조건이 사실은 핵심 쟁점인 것이다.

그러나 우크라이나는 러시아 측 주장과는 정반대로 러시아가 무력으로 원전을 점령한 뒤 이곳을 방패 삼아 주변을 폭격하고 핵 테러를 야기하려 한다고 비판하고 있다.

사찰단의 안전 보장 문제 역시 양국이 서로에게 책임론을 제기하며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러시아는 원전의 비무장화와 우크라이나로의 반환이라는 유엔의 요구에 대해서도 우크라이나의 공격으로부터 원전을 지켜야 한다며 거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의 논의가 결국은 각국의 외교적 명분 쌓기와 주도권 확보를 위한 공허한 말 잔치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된다.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