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센강 하류에 벨루가 이어 바다표범 등장

송고시간2022-08-19 21:32

beta

벨루가(흰고래)가 발견됐던 프랑스 센강 하류에 이번에는 바다표범이 나타났다고 운하공사(VNF)가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북부 외르주(州) 포즈 앙프레빌에서 행인이 지난 16일 강물에 있던 바다표범을 발견해 신고했고 생물성다양본부(OFB)가 이를 확인했다고 프랑스 3 노르망디 방송 등이 보도했다.

해양생물 보호단체 시셰퍼드 프랑스지부는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이맘때 외르에 있는 센강 하구로 먹이를 찾으러 올라오는 습성이 있는 바다표범이 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먹이 구하러 왔을 것…과거에도 발견된 적 있다"

바다표범
바다표범

[게티이미지 뱅크 제공. 기사 내용과 직접적으로 관계없음.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벨루가(흰고래)가 발견됐던 프랑스 센강 하류에 이번에는 바다표범이 나타났다고 운하공사(VNF)가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북부 외르주(州) 포즈 앙프레빌에서 행인이 지난 16일 강물에 있던 바다표범을 발견해 신고했고 생물성다양본부(OFB)가 이를 확인했다고 프랑스 3 노르망디 방송 등이 보도했다.

외르주 당국은 흔하지는 않지만, 바다표범이 센강 하구에 나타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며 과거에도 군락을 이룬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해양생물 보호단체 시셰퍼드 프랑스지부는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이맘때 외르에 있는 센강 하구로 먹이를 찾으러 올라오는 습성이 있는 바다표범이 있다"고 밝혔다.

시셰퍼드 프랑스지부는 "만약 바다표범이 건강해 보이고, 먹이를 잘 먹고 있다면 주의를 기울이되 가만히 내버려 두는 것을 추천한다"고 덧붙였다.

이달 초 센강 하류에서는 북극해에 주로 서식하는 벨루가(흰고래)가 발견돼 바다로 돌려보내는 작업 도중 숨졌다.

의료진은 영양실조 상태에 빠졌던 벨루가를 트럭에 싣고 이송하던 중 소생 가망이 없을 정도로 상태가 나빠져 안락사를 결정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