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요일 퇴근길 서울·경기북부 집중호우…동대문구 1시간 51㎜

송고시간2022-08-19 20:41

beta

예보대로 19일 중부지방에 비가 내렸다.

금요일 퇴근길이 시작될 무렵 서울과 경기북부에 집중호우가 쏟아지면서 최근 물난리를 겪은 지역 주민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

동대문구에는 오후 3시 45분부터 1시간 동안 51㎜ 비가 쏟아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비구름대 남동진…중부 비 밤사이 그치고 남부 내일 새벽 비 시작

우산 쓰고 퇴근
우산 쓰고 퇴근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비가 내린 19일 오후 서울 강남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버스 정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2.8.19 nowweg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예보대로 19일 중부지방에 비가 내렸다.

금요일 퇴근길이 시작될 무렵 서울과 경기북부에 집중호우가 쏟아지면서 최근 물난리를 겪은 지역 주민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 서울시와 자치구들은 안전에 유의하라는 재난문자를 일제히 내보냈다.

이날 강원영동과 경기남부 일부를 제외한 중부지방 대부분에 비가 왔다.

가장 많은 비가 내린 곳은 서울이다.

오후 8시까지 서울 일강수량(종로구 송월동 기준)은 65.1㎜다.

서울 내에서는 동북권 강수량이 많았다.

자치구들을 현재까지 일강수량이 많은 순으로 줄 세우면 동대문구(73.5㎜), 성북구(67.0㎜), 중랑구(66.5㎜) 등 동북권 구가 1~3위다.

19일 오후 8시까지 일강수량 분포도.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9일 오후 8시까지 일강수량 분포도.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동대문구에는 오후 3시 45분부터 1시간 동안 51㎜ 비가 쏟아졌다. 성북·종로·중랑·성동구에도 비슷한 시간대에 비가 45㎜ 넘게 내렸다. 일반적으로 1시간에 30㎜ 이상 비가 내리면 집중호우로 분류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꽤 많은 비가 한꺼번에 쏟아졌다고 할 수 있다.

경기에선 고양시와 김포시 강수 강도가 셌다.

고양시에는 오후 3시 21분부터 1시간 동안 비가 45.5㎜ 내렸고 김포시에는 오후 3시 18분부터 1시간 동안 41.5㎜가 쏟아졌다.

비구름대가 남동쪽으로 이동해 중부지방 비는 밤사이 그치겠다.

서울·인천·경기북부는 밤(오후 9시부터 자정까지)에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멎겠고 경기남부와 강원도 20일 새벽까지만 비가 오겠다.

중부지방에서 강수가 끝나면서 대신 남부지방에 비가 내리겠다.

남부지방의 경우 20일 새벽과 아침 사이 19일 비가 내린 경북북부 외 지역에서도 비가 내리기 시작할 것으로 전망된다. 호남과 경북에서는 20일 오후까지, 경남에서는 밤까지 비가 오겠다.

제주는 20일 오후부터 저녁까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영동과 경북북부동해안은 동풍이 유입되면서 다른 지역과 별도로 20일 아침과 오후 사이 비가 내리겠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