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집에서 담배 피지 말라'는 10대 딸 머리채 잡고 마구 때린 40대

송고시간2022-08-20 06:00

beta

'집 안에서 담배를 피우지 말라'는 등 자신에게 버릇없이 행동한다는 이유로 10대 친딸의 머리채를 붙잡아 흔들고 탁자를 집어 던져 다치게 한 40대에게 법원이 징역형을 선고했다.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3단독 신교식 부장판사는 아동복지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A(47)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4월 25일 오후 원주시 자신의 집에서 딸 B(15)양이 '집안에서 담배 피우지 말라'고 했다는 이유로 발로 차 넘어뜨린 뒤 머리채를 붙잡아 흔들고, 탁자를 B양의 머리에 집어 던진 것은 물론 주먹과 발로 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심, 징역 1년 6개월 집유 3년…"건강 좋지 않고 가족 관계 고려"

(원주=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집 안에서 담배를 피우지 말라'는 등 자신에게 버릇없이 행동한다는 이유로 10대 친딸의 머리채를 붙잡아 흔들고 탁자를 집어 던져 다치게 한 40대에게 법원이 징역형을 선고했다.

청소년 가정폭력·아버지, 딸 폭행(PG)
청소년 가정폭력·아버지, 딸 폭행(PG)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3단독 신교식 부장판사는 아동복지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A(47)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또 4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 강의 수강과 160시간의 사회봉사를 각각 명령했다.

3년간 아동 관련 기관의 취업을 제한하고 2년간 보호관찰을 받도록 했다.

A씨는 지난해 4월 25일 오후 원주시 자신의 집에서 딸 B(15)양이 '집안에서 담배 피우지 말라'고 했다는 이유로 발로 차 넘어뜨린 뒤 머리채를 붙잡아 흔들고, 탁자를 B양의 머리에 집어 던진 것은 물론 주먹과 발로 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폭행으로 B양은 뇌진탕 등 2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상처를 입었다.

앞서 A씨는 같은 달 10일 밤에도 자신에게 버릇없게 행동한다며 양손으로 B양의 머리채를 잡아 흔들고 주먹과 플라스틱 케이스로 머리와 허벅지를 때린 혐의도 공소장에 포함됐다.

이밖에 A씨는 거래업체로부터 미수금 지급을 요구받자 5t 화물차로 타인의 김치 제조 기계설비를 반출해 임의로 처분한 업무상 횡령 혐의도 병합돼 재판을 받았다.

신 부장판사는 "범행의 횟수와 방법, 결과 등에 비춰 죄질이나 범정이 무겁다"며 "다만 피고인의 건강이 그리 좋지 않은 점과 가족 관계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춘천지법 원주지원
춘천지법 원주지원

[촬영 이재현]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