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경호 "연간 물가 5% 안팎 전망…추석 고비 지나면 안정세"

송고시간2022-08-19 16:18

beta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연간 물가 상승률이 5% 안팎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추 부총리는 19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현재 (올해 누적 물가상승률이) 4.9% 정도 되는데 (연간 전체) 평균으로 보면 5% 안팎이 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외변수가 있어서 딱 부러지게 말할 수는 없지만, 추석이 고비"라며 "추석 고비 넘기면 물가가 조금씩 안정세를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을 김장하는 데 어려움 없을 것…경유 추가 대책은 일러"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연간 물가 상승률이 5% 안팎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추 부총리는 19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현재 (올해 누적 물가상승률이) 4.9% 정도 되는데 (연간 전체) 평균으로 보면 5% 안팎이 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올해 1∼7월 소비자물가상승률은 1년 전보다 4.9% 올라 5%에 근접한 상황이다.

연간 물가 상승률이 5%를 넘은 건 외환위기 때인 1998년(7.5%) 이후 없었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친 2008년 물가 상승률은 4.7%였다.

추 부총리는 그러면서 물가 상승률이 둔화할 시점이 다가왔다고 전망했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6.3%였다.

추 부총리는 "분명한 건 6.3% 언저리가 거의 정점이 되고 시간 지나면 내려갈 가능성이 커 보인다"며 "우크라이나 사태 등이 잠복해 있지만 최근 국제 유가, 원자재 가격이 내려갔다"고 말했다.

이어 "대외변수가 있어서 딱 부러지게 말할 수는 없지만, 추석이 고비"라며 "추석 고비 넘기면 물가가 조금씩 안정세를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최근 집중호우로 배추 등의 작황이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와 관련해서는 "가을배추는 전국에서 많이 재배한다"며 "현재 많은 농민들이 재배 의향을 표하고 계셔서 기상 상태가 예년과 비슷하다면 가을 김장하는 데 큰 어려움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휘발유 가격보다 높아진 경유 가격에 대한 추가 대책 여부에는 "경유에 대해서 별도로 유가보조금을 지급하고 한 차례 더 증액해서 지급했다"며 "얼마 전에 대책을 내놓아 추가 대책을 하기는 조금 이른 시점"이라고 선을 그었다.

정부는 화물업계의 유류비 부담 경감을 위해 경유 유가연동보조금 지급 기준을 L당 1천700원으로 낮췄다. 최근에는 어민 유류비 부담 완화를 위한 면세경유 유가연동보조금 지원 금액도 늘렸다.

환율에 대해서는 "달러가 워낙 강세로 가고 있고 다른 통화국과 비슷한 흐름 보이고 있기 때문에 시장 흐름을 지켜보고 있다"며 "너무 걱정 안 하셔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5.2원 높은 1,325.9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에는 1,328.8원까지 올라서며 연고점을 경신했다.

encounter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