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모 어린이집서 아동학대 150여회…피해 원아 여러명

송고시간2022-08-19 14:24

beta

5세 원아를 꼬집고 때린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아온 부산의 한 어린이집 교사가 근무 중 피해자 여러 명에게 150여회에 걸쳐 아동학대를 저지른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19일 경찰과 피해 학부모에 따르면 부산지역 모 어린이집 교사 50대 A씨가 자신이 돌보던 5세 원아 14명 가운데 8∼9명을 꼬집거나 때린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당초 5세 원아 1명을 학대한 혐의로 입건됐으나, 어린이집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이보다 많은 원아가 피해를 본 것으로 확인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동복지법 위반으로 50대 교사 검찰 송치 예정

부산경찰청 전경
부산경찰청 전경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5세 원아를 꼬집고 때린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아온 부산의 한 어린이집 교사가 근무 중 피해자 여러 명에게 150여회에 걸쳐 아동학대를 저지른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19일 경찰과 피해 학부모에 따르면 부산지역 모 어린이집 교사 50대 A씨가 자신이 돌보던 5세 원아 14명 가운데 8∼9명을 꼬집거나 때린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당초 5세 원아 1명을 학대한 혐의로 입건됐으나, 어린이집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이보다 많은 원아가 피해를 본 것으로 확인됐다.

A씨가 아이들을 상대로 저지른 학대는 모두 159회 이른다.

피해 학부모 B씨는 "두 달 동안 우리 아이는 50회에 걸쳐 학대를 당했는데, 그보다 많거나 적게 당한 아이들도 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A씨는 아이를 꼬집거나 인형으로 머리로 때리는 등의 학대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잠을 자지 않거나 밥을 먹지 않은 것이 학대 원인"이라며 "아이들의 싸움을 말리는 등 행동을 저지하는 과정에서도 학대 행위가 일어났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초 신고가 접수된 뒤 CCTV 법적 보관 기간인 60일 동안의 영상을 분석해 A씨의 범행을 포착했다.

A씨는 당시 이 어린이집에서 육아휴직으로 인한 대체 교사로 지난해 6월부터 이 사건이 발각되기 전까지 6개월가량 근무했다.

이 사건은 B씨가 지난해 12월 아이 가슴에서 꼬집힌 상처를 발견한 뒤 경찰에 신고하면서 수사가 시작됐다.

당시 B씨는 담당 교사가 바뀐 뒤 아이가 등원을 거부한 것을 수상하게 여겼다.

해당 어린이집 원장은 "범행이 발견된 이후 A씨를 권고사직 조처했다"며 "CCTV를 정기적으로 확인했지만, A씨의 범행을 제때 인지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를 타이르는 과정에서 발생한 접촉 등 다소 경미한 부분도 학대 횟수에 포함된 것으로 안다"며 "어린이집의 열악한 보육 환경 등을 이해해 준 많은 학부모가 고소를 취하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를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불구속 송치할 예정이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