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윤리위 "모욕·계파갈등 조장, 엄정 심의" 이준석 "푸하하하"(종합)

송고시간2022-08-19 15:17

beta

국민의힘 중앙당 윤리위원회는 19일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당원 누구든 정치적 입장을 밝히는 데 있어 당의 위신 훼손·타인 모욕 및 명예훼손·계파 갈등 조장 등 당원으로서 품위유지를 위반하고 반복하면 예외없이 그 어느 때보다도 엄정하게 관련 사안을 심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리위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당헌 및 당규에 따라 당의 윤리의식을 강화하고 기강 유지·기풍 진작을 위해 윤리위는 주어진 권한을 보다 엄중하게 행사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윤리위 징계 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당내 갈등이 극단으로 치닫는 데 대해 윤리위가 경고를 보낸 것으로 해석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당내 정치적 자중지란, 더이상 방치돼선 안돼"

'尹대통령·친윤계 맹공' 이준석에 경고장?

윤리위 출석에 앞서 입장 밝히는 이준석
윤리위 출석에 앞서 입장 밝히는 이준석

[공동취재]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중앙당 윤리위원회는 19일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당원 누구든 정치적 입장을 밝히는 데 있어 당의 위신 훼손·타인 모욕 및 명예훼손·계파 갈등 조장 등 당원으로서 품위유지를 위반하고 반복하면 예외없이 그 어느 때보다도 엄정하게 관련 사안을 심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리위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당헌 및 당규에 따라 당의 윤리의식을 강화하고 기강 유지·기풍 진작을 위해 윤리위는 주어진 권한을 보다 엄중하게 행사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윤리위 징계 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당내 갈등이 극단으로 치닫는 데 대해 윤리위가 경고를 보낸 것으로 해석된다.

발언하는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
발언하는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

사진은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지난달 7일 오후 국회 대회의실에서 열리는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 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당 중앙윤리위원회의에 참석하며 발언하고 있는 모습.[공동취재]

윤리위는 "당내 정치적 자중지란이 지속되는 것은 더이상 방치되어선 안 된다"며 "국민의힘이 국민과 당원의 신뢰를 회복하는 첩경은 현재의 정치적 위기에 대해 누구의 책임을 묻기 이전에, 위기 극복을 위해 끊임없이 성찰하는 집권여당의 정상적인 모습을 되찾는 것"이라고 했다.

윤리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특정인을 염두에 둔 입장문은 아니며, 최근 당 내홍에 대한 경고의 의미"라고 말했다.

하지만 당 안팎에선 최근 비대위 효력정지 가처분 결정을 앞두고 방송 출연 등 장외 여론전을 이어가고 있는 이 전 대표 등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이 전 대표는 비대위 전환 전후로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그룹을 연일 저격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윤리위의 이런 입장문과 관련해 연합뉴스 측에 "윤리위 입장문에 대한 내 워딩은 '푸하하하'"라고 전했다.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