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GA, '오구 플레이' 늑장 신고 윤이나에 3년 출장 정지

송고시간2022-08-19 13:51

beta

대한골프협회(KGA)는 경기 도중 남의 볼을 쳐놓고 모른 척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특급 신인 윤이나(19)에게 KGA가 주최하거나 주관하는 대회에 출장을 3년 동안 금지하는 중징계를 내렸다.

KGA는 19일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윤이나는 KGA가 주최하고 주관하는 한국여자오픈에 내년부터 3년 동안 출전하지 못하게 될 전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버디를 잡고 인사하는 윤이나.
버디를 잡고 인사하는 윤이나.

[KLPGA 투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대한골프협회(KGA)는 경기 도중 남의 볼을 쳐놓고 모른 척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특급 신인 윤이나(19)에게 KGA가 주최하거나 주관하는 대회에 출장을 3년 동안 금지하는 중징계를 내렸다.

KGA는 19일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윤이나는 KGA가 주최하고 주관하는 한국여자오픈에 내년부터 3년 동안 출전하지 못하게 될 전망이다.

윤이나는 지난 6월 DB그룹 제36회 한국여자오픈 1라운드 15번 홀 러프에서 남의 볼을 자신의 볼로 착각해 그린에 올렸다가 자신의 볼이 아닌 사실을 알고도 경기를 이어갔다.

윤이나는 한 달이 지난 뒤에야 오구 플레이를 했다고 KGA에 신고했다.

남다른 장타력으로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윤이나는 규칙 위반 사실을 신고한 뒤에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에서 우승하면서 스타 반열에 올랐다.

하지만 오구 플레이 늑장 신고와 이에 따른 중징계로 큰 위기를 맞게 됐다.

KGA 스포츠공정위는 윤이나가 골프 규칙에 위배되는 사실을 인지하고도 다음 날까지 대회에 출전했고 모범이 보여야 할 국가대표 출신인데도 규칙 위반을 숨기다 한 달 뒤에야 신고한 것은 골프의 근간인 신뢰를 훼손하고 사회적 물의를 빚었다며 중징계를 내린 배경을 밝혔다.

이날 윤이나는 직접 스포츠공정위에 출석해 위원들의 질문에 답했다.

KGA의 징계는 윤이나가 7일 이내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으면 그대로 확정된다.

KGA 징계에 따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도 윤이나에 대한 징계 절차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KLPGA 투어 역시 상당한 중징계가 예상된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