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휴대폰 대리점 직원이 고객 유심칩으로 결제…31명 5천만원 피해

송고시간2022-08-19 10:12

beta

휴대전화 대리점 직원이 상담하는 고객 수십 명의 휴대전화 유심칩을 빼돌려 소액결제하는 방식으로 5천만원을 빼돌렸다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부산경찰청은 사기 혐의로 휴대전화 대리점 직원 A씨(20대)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올해 3∼4월 자신이 일하는 대리점을 찾아온 손님들의 휴대전화에서 유심칩(가입자 정보가 담긴 칩)을 빼낸 뒤 고객 정보를 이용, 무단으로 소액 결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심칩 모습 (CG)
유심칩 모습 (CG)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휴대전화 대리점 직원이 고객 수십 명의 유심칩을 이용해 소액결제하는 방식으로 5천만원을 빼돌렸다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부산경찰청은 사기 혐의로 휴대전화 대리점 직원 A씨(20대)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올해 3∼4월 자신이 일하는 대리점을 찾아온 손님들의 휴대전화에서 유심칩(가입자 정보가 담긴 칩)을 빼낸 뒤 고객 정보를 이용, 무단으로 소액 결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객으로부터 휴대폰을 건네받아 100여만 원 상당의 소액 결제를 하는 데에는 3분밖에 걸리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에게 이런 사기 피해를 본 31명이 2개 경찰서에 신고했다.

사상경찰서에서는 A씨 사건의 피해자가 27명에 피해 금액은 3천700만 원이었고, 사하경찰서에는 4명에 1천300만원으로 확인된다.

A씨는 소액결제로 게임 아이템이나 문화상품권을 구매한 뒤 이를 다시 환매해 자신의 계좌에 입금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생활비로 썼다고 진술했다"며 "형법상 사기, 컴퓨터 사용 사기 혐의로 입건해 조사한 뒤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