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골드만삭스·노무라, 올해 중국 성장률 전망치 낮춰

송고시간2022-08-19 09:33

beta

세계적 투자은행(IB)인 골드만삭스와 노무라가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또다시 하향 조정했다.

18일(현지시간) CNBC 방송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올해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3.3%에서 3%로 내렸다.

골드만삭스와 노무라는 수요 둔화와 중국 정부의 엄격한 '제로 코로나' 정책, 부동산시장 침체, 에너지 공급난으로 중국 경제의 성장률이 예상보다 낮게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 사실상 기준금리 3.6%로 인하 전망"

(서울=연합뉴스) 김계한 기자 = 세계적 투자은행(IB)인 골드만삭스와 노무라가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또다시 하향 조정했다.

18일(현지시간) CNBC 방송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올해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3.3%에서 3%로 내렸다.

노무라도 3.3%에서 2.8%로 전망치를 큰 폭으로 낮췄다.

골드만삭스와 노무라는 수요 둔화와 중국 정부의 엄격한 '제로 코로나' 정책, 부동산시장 침체, 에너지 공급난으로 중국 경제의 성장률이 예상보다 낮게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

노무라는 중국 정부가 내년 3월까지는 엄격한 제로 코로나 정책을 유지해 부동산 시장이 지속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관측했다.

양사는 또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주요 시중금리를 깜짝 인하했지만, 경기부양 효과는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지난 15일 인민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둔화 우려 속에 기준금리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금리를 전격 인하했다.

인민은행은 1년 만기 MLF 금리를 지난 1월 이후 처음으로 기존 2.85%에서 2.75%로 인하했고, 7일물 역환매조건부채권(역레포) 금리는 2.10%에서 2%로 내렸다.

이와 관련, 시중금리가 인하되면서 중국의 사실상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대출우대금리(LPR)도 인하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블룸버그 설문조사 결과 조사 대상인 이코노미스트 16명 모두 1년 만기 LPR이 3.6%로 0.1%포인트 인하될 것으로 전망했다.

5년 만기 LPR 전망치 중간값은 0.1%포인트 내린 4.35%로 집계됐지만, 6명의 이코노미스트는 0.15%포인트 인하를 예상했다.

LPR은 오는 20일에 발표된다.

중국 정부는 올해 성장률 목표치를 5.5% 내외로 제시했으나, 정부 관리들 사이에서는 이미 올해 목표 달성이 힘들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고 CNBC는 전했다.

중국인민은행 베이징 본관
중국인민은행 베이징 본관

[촬영 임광빈]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