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영우' 뜨거운 안녕…0.9%서 출발해 17.5% 시청률로 마무리

송고시간2022-08-19 09:03

beta

신드롬에 가까운 인기를 끌었던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17%대 시청률로 막을 내렸다.

1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방송된 '우영우'의 마지막 회 시청률은 17.5%(비지상파 유료가구)로 집계됐다.

'우영우'는 첫 회 0.9% 시청률로 출발했지만, 입소문을 타면서 시청률이 수직상승해 13∼14%대 시청률을 유지해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규직 변호사로 성장한 우영우…따뜻한 시선으로 약자들의 이야기 전해

박은빈의 섬세한 연기 호평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신드롬에 가까운 인기를 끌었던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17%대 시청률로 막을 내렸다.

1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방송된 '우영우'의 마지막 회 시청률은 17.5%(비지상파 유료가구)로 집계됐다.

구교환이 특별출연해 자체 최고 시청률을 찍었던 9회 15.8%를 가뿐히 뛰어넘으며 새 기록을 썼다.

'우영우'는 첫 회 0.9% 시청률로 출발했지만, 입소문을 타면서 시청률이 수직상승해 13∼14%대 시청률을 유지해왔다. 최근 지상파, 종합편성채널 등 주요 채널의 드라마들이 5%대 시청률을 돌파하지 못하고 있는 것과 비교하면 놀라운 수치다.

[그래픽]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추이
[그래픽]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민지 기자
minfo@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마지막 회에서는 우영우가 법무부 장관 후보자인 태수미의 숨겨진 친딸이라는 출생의 비밀을 둘러싼 갈등이 해소됐다.

온라인 쇼핑몰 라온을 해킹했지만 엄마의 반대로 자수할 수 없다고 찾아온 동복(同腹)동생인 최상현(최현진 분)을 우영우는 마주한다. 최상현은 엄마의 휴대폰과 노트북을 해킹해 우영우의 존재를 진작 알고 있었다고 했다.

잘못하고도 혼나지 않는 TV에 나오는 '구린 부자'가 되기 싫다는 최상현을 위해 우영우는 태수미를 찾아가 최상현이 법정에서 증언할 수 있게 해달라고 설득했다.

우영우는 흰고래 무리에 속해 지내는 외뿔고래에 빗대며 "모두가 저와 다르니까 적응하기 쉽지 않고, 저를 싫어하는 고래들도 많습니다. 그래도 괜찮습니다. 이게 제 삶이니까요. 제 삶은 이상하고 별나지만 가치 있고 아름답습니다"라고 말한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어렸을 때 자신을 버린 친모 앞에서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안고 사는 삶이 때로는 힘에 부치기도 하지만 그 자체로도 가치 있다고 스스로 인정한 우영우는 태수미가 인사청문회장으로 떠나자 그제야 눈물을 터트리며 시청자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우영우는 좋아하는 마음에도 자신의 존재가 짐이 될까 이별을 통보했던 이준호(강태오)에게도 헤어지지 말자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자폐 스펙트럼 장애와 천재적 두뇌를 동시에 가진 우영우의 대형로펌 생존기를 다룬 '우영우'는 법무법인 한바다에서 사람들과 부딪치며 어느새 훌쩍 성장한 우영우의 모습으로 마무리됐다.

우영우는 매번 갇혀버리던 회전문을 혼자 힘으로 빠져나온 뒤 '뿌듯함'이라는 감정을 느꼈다며 환하게 웃었다.

'우영우'는 자폐를 가진 주인공을 사랑스럽게 그려내며 호평을 받았다. 장애뿐 아니라 노인, 여성, 어린이, 탈북민, 성 소수자 등 사회적 약자를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보며 관련 사건들을 우영우만의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유쾌하게 풀어내며 인기를 끌었다.

우영우를 연기한 박은빈의 섬세한 연기가 극을 이끌고, 강기영, 하윤경, 주종혁 등 우영우와 함께 일하는 한바다 식구들로 분한 배우들 역시 각자만의 색깔을 지닌 캐릭터를 만들어내며 이야기에 힘을 보탰다.

다만, 드라마 후반에 들어서는 업무에 시달리며 살아온 시니어 변호사 정명석(강기영)이 위암 3기 진단을 받고 태수미의 아들이 천재 해커로 등장하는 설정 등이 억지스럽다는 반응도 있었다.

우영우가 정명석에게 위암 생존율을 운운하며 죽을 수도 있다고 말하는 장면은 익살스럽게 연출되면서 암 환자들의 아픔을 개그 소재로 활용했다는 지적도 있었다.

뜨거웠던 관심만큼 비판도 따랐지만, '우영우'는 드라마가 방송된 8주간 시청자들을 울고 웃기며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LLFT142AHs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