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 고령사회 진입 목전…시민들 "노인복지 대책 강화해야"

송고시간2022-08-19 06:29

beta

울산은 전체 인구에서 만 65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율이 14%에 근접, 고령사회 진입을 목전에 둔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시가 18일 발표한 '2022 울산광역시 사회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기준 울산 전체 인구는 111만8천10명이다.

울산도 의료서비스 확대, 홀몸노인 지원 강화 등 노인복지 관련 대책을 강화해야 한다는 요구가 많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 3월 만 65세 이상 인구 비율, 고령사회 기준 14% 육박

의료서비스, 일자리 제공 등 노인 관련 시책 확대 요구 많아

독거 어르신 지원 (CG)
독거 어르신 지원 (CG)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은 전체 인구에서 만 65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율이 14%에 근접, 고령사회 진입을 목전에 둔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시가 18일 발표한 '2022 울산광역시 사회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기준 울산 전체 인구는 111만8천10명이다.

이 중 만 65세 이상은 15만6천120명으로, 전체 인구의 13.96%를 차지했다.

유엔은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 7% 이상이면 고령화 사회로, 14∼20%는 고령 사회로, 20%를 넘으면 초고령 사회로 구분한다.

이에 따라 울산도 의료서비스 확대, 홀몸노인 지원 강화 등 노인복지 관련 대책을 강화해야 한다는 요구가 많다.

이번 사회조사에서 '복지 증진을 위한 우선 과제'를 묻는 말(중복응답 가능)에 '쾌적한 녹지공간 조성 등 안전하고 깨끗한 환경정책'(45.3%)에 이어 '노인복지 시책 확대'(41.2%)라는 응답이 두 번째로 많았다.

'저소득층 복지 확대'(39.5%), '보건소 등 공공보건 서비스 증진'(37.7%)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월평균 가구 소득 200만원 미만이면 노인복지 시책을, 600만원 이상이면 환경정책을 원하는 응답이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나, 소득이 적을수록 노후 대비를 위한 사회안전망을 중요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시는 밝혔다.

'노인복지 향상을 위해 필요한 서비스'로는 '의료서비스 확대'(37.5%)와 '노인 일자리 제공'(30.3%)을 많이 꼽았다.

주거 점유 형태가 보증금이 없는 월세인 경우 '노인 일자리 제공'이 44.4%로 가장 많았고, 5개 구·군 중 울주군에서 '소외 노인 지원 강화'가 필요하다는 응답 비율이 13.6%로 나머지 4개 구(6.0∼7.9%)보다 눈에 띄게 높았다.

'장애인복지를 위해 우선 필요한 사업'으로는 '장애인 생활시설과 복지관 확충'(41.6%), '의료비 지원'(38.4%), '장애인을 이해하고 포용하는 사회 분위기 조성'(35.9%) 등 순을 보였다.

'보육환경 개선 방안'으로는 '보육(교육)비 지원 확대'(26.3%), '보육(교육) 서비스 질적 수준 향상'(20.0%), '수요에 맞는 보육시설 확충'(18.0%) 순으로 응답이 많았다.

'여성복지 향상을 위한 정책'으로는 '일자리 확대'(81.1%), '직업교육 및 취업정보센터 확대'(73.9%) 응답 비율이 높았다.

연령별로 보면 30대 이하 여성은 '자녀 양육비 지원 확대'를, 40대 여성은 '직업교육과 취업정보센터 확대'를, 50대 여성은 '여성이 할 수 있는 다양한 직종 개발'을 원한다는 응답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울산시 사회조사는 올해 4월 3천820가구의 가구주와 만 15세 이상 가구원 등 총 6천832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자세한 내용은 울산시 통계 홈페이지(http://www.ulsan.go.kr/s/stat/)를 참조하면 된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