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직원 7만달러 연봉' 약속했던 美 CEO, 강제추행 혐의로 사퇴

송고시간2022-08-19 01:55

강체추행 혐의로 기소되며 최고경영자 자리에서 물러난 댄 프라이스
강체추행 혐의로 기소되며 최고경영자 자리에서 물러난 댄 프라이스

[댄 프라이스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자신의 급여를 깎아 전 직원 연봉을 7만 달러(약 9천300만 원)로 올려주겠다고 약속해 화제를 모았던 미국 중소기업 최고경영자(CEO)가 18일(현지시간) 여성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되면서 사퇴했다.

시애틀의 신용카드 결제처리 업체 그래비티페이먼츠를 이끌어온 댄 프라이스 CEO는 트위터 성명을 통해 "나에 대한 잘못된 혐의에 맞서 싸우기 위해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그는 "나의 최우선 과제는 직원들이 세계 최고의 회사에서 일하도록 하는 것이었지만, 내가 여기에 계속 있는 것이 (회사와 직원들에게) 방해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태미 크롤 최고운영책임자(COO)가 새 CEO를 맡게 된다고 밝혔다.

AP 통신에 따르면 시애틀 검찰은 프라이스가 한 여성에게 강제로 키스하려 했다며 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했고, 그는 무죄를 주장하며 법적 싸움을 이어가고 있다.

프라이스는 2015년 자신의 연간 급여 100만 달러를 7만 달러로 줄이고, 당시 평균 4만8천 달러였던 전 직원 연봉을 3년 이내에 7만 달러로 올리겠다고 발표해 화제를 모았던 사업가다.

이후 이 회사 직원 70명의 급여가 올랐고 경비원과 전화 상담원, 판매직군 30명은 연봉을 두 배로 늘렸다.

당시 프라이스의 파격적인 조치를 두고 미국에선 찬반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진보 인사들은 소득 불평등 해소에 앞장선 젊은 사업가라고 찬사를 보냈으나 보수 진영은 능력과 성과에 기반한 급여 체계를 무너뜨리는 행위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