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영우 정규직 변호사 됐다…아쉬움 속 해피엔딩으로 대단원(종합)

송고시간2022-08-19 00:22

beta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가 시청자들의 아쉬움 속에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18일 오후 9시 방송된 '우영우' 마지막회에서는 우영우는 자신의 동복(同腹)동생인 최상현(최현진)이 법정에서 증언할 수 있도록 친모 태수미를 설득해 라온의 개인정보 유출 사건을 마무리 지었다.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가지고 세상을 살아가는 것은 고될 때가 있지만, 그 자체로도 가치 있다고 스스로를 인정한 우영우는 법무법인 한바다에서도 정규직 변호사로 채용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영우, 혼자 힘으로 회전문 통과하고 환한 미소…'고래커플' 재결합

300명 최종회 단체관람 이벤트…꽃 선물부터 '수족관 돌고래 방류' 시위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마지막 회 단체관람 행사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마지막 회 단체관람 행사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배우 주종혁(왼쪽부터), 주현영, 하윤경, 유인식 감독, 박은빈, 강태오, 강기영이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점에서 열린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마지막 회 단체관람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8.18 ryousanta@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가 시청자들의 아쉬움 속에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18일 오후 9시 방송된 '우영우' 마지막회에서는 우영우는 자신의 동복(同腹)동생인 최상현(최현진)이 법정에서 증언할 수 있도록 친모 태수미를 설득해 라온의 개인정보 유출 사건을 마무리 지었다.

우영우는 태수미 앞에서 자신을 길 잃고 흰고래 무리에 속해 지내는 외뿔고래에 빗대며 "모두가 저와 다르니까 적응하기 쉽지 않고, 저를 싫어하는 고래들도 많습니다. 그래도 괜찮습니다. 이게 제 삶이니까요. 제 삶은 이상하고 별나지만 가치있고 아름답습니다"라고 말했다.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가지고 세상을 살아가는 것은 고될 때가 있지만, 그 자체로도 가치 있다고 스스로를 인정한 우영우는 법무법인 한바다에서도 정규직 변호사로 채용됐다.

여러 사건을 거치며 성장한 것을 상징하듯 우영우는 매번 갇혀버리던 회전문을 혼자 힘으로 빠져 나온 뒤 '뿌듯함'이라는 감정을 느꼈다며 환하게 웃었다.

'고래커플' 우영우와 이준호(강태오)도 헤어지지 않기로 마음을 굳히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이날 ENA와 제작사 에이스토리가 종영을 아쉬워하는 시청자들을 위해 서울 CGV용산에 마련한 '종방 기념 시청자 단체 관람'에는 많은 팬이 몰렸다.

방송을 한 시간 앞둔 오후 8시 영화관 한쪽에 마련된 포토월에는 박은빈, 주종혁, 하윤경, 강태오, 주현영, 강기영 등 주연 배우들과 유인식 감독이 모습을 드러냈다.

포토라인 뒤에 우르르 몰린 100여명 넘는 팬들은 배우들이 손을 흔들거나 웃을 때마다 환호하며, 머리 위로 치켜든 스마트폰 카메라로 연신 사진을 찍었다.

드라마에서 밉상 캐릭터 권모술수 권민우로 분한 주종혁 배우가 등장했을 때는 "권민우다!"라는 외침이 터져 나왔고,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가진 주인공 우영우를 연기한 박은빈이 등장했을 때는 어느 때보다 환호가 커졌다. "박은빈 사랑해요"라고 팬심을 드러내는 사람도 있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마지막 회 단체관람 행사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마지막 회 단체관람 행사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점에서 열린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마지막 회 단체관람 행사에 몰린 사람들. 2022.8.18

이날 시청자들에게 마련된 좌석은 300석. 이벤트에 당첨된 이들은 상영관 앞에 길게 줄을 지어 설레는 마음으로 입장을 기다렸다.

강태오에게 주고 싶다며 꽃과 인형을 쇼핑백에 들고 온 최성진(22)씨는 "원래 법정물을 좋아해서 드라마를 보다가 강태오에게 빠지게 됐다"며 "우영우도 워낙 사랑스럽고, 드라마도 무거운 사건을 가볍게 풀어내서 너무 재밌게 봤다"고 말했다.

전날 대구에서 올라와 친구 집에서 자고 나왔다는 주지은(20)씨는 "오랜만에 본방송을 사수한 드라마"라며 "선착순으로 좌석을 준다고 해서 오후 3시부터 줄을 섰는데 5번째로 표를 받았다"며 웃었다.

그런가 하면 이벤트에 응모했다가 떨어져 포토월 행사만 보고 발길을 돌리는 팬도 있었다.

구민정(24)씨는 "'연모'를 보고 박은빈 팬이 돼 '우영우'를 보게 됐는데, 힐링 드라마여서 너무 좋았다"며 "박은빈 3행시를 지어 이벤트에 응모했는데 떨어져서 아쉽다"고 말했다.

가족 단위 시청자들도 눈에 띄었다.

인천에 사는 김경미(55)씨는 남편과 함께 마지막 회를 시청하러 왔다.

김씨는 "모든 드라마를 다 챙겨보는데 '우영우'를 보면서는 배우들도 한 명씩 다 어떤 사람인지 찾아봤다"며 "오늘 드라마에 나온 배우들을 실제로 보니 소녀 감성처럼 두근거린다"고 말했다.

아빠 엄마와 함께 온 초등학생 5학년인 김유준(12)군은 "학교와 학원에서 드라마 얘기를 많이 한다"며 "이벤트에 당첨됐다고 하니 친구들이 사진 찍어오라고 했다. 이제 (드라마가) 끝이라니 아쉽다"고 했다.

상영관 앞에는 드라마에서 우영우가 수족관 돌고래의 방류를 요구하는 시위를 한 것처럼, 롯데월드 수족관에 있는 돌고래 벨루가의 방류를 촉구하는 팻말을 목에 걸고 있는 시청자도 있었다.

시민단체 핫핑크돌핀스 소속이기도 한 김나희(44)씨는 "저도 우영우처럼 고래를 좋아해서 드라마를 재밌게 봤다"며 "이벤트에 당첨돼 온 김에 롯데월드에 올해까지 벨루가를 방류하기로 한 약속을 지키라는 목소리를 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마지막 회 단체관람 행사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마지막 회 단체관람 행사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김나희(44)씨가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점에서 열린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마지막 회 단체관람 행사에서 롯데월드 측에 돌고래 벨루가 방류 시위를 하고 있다. 2022.8.18

aera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LLFT142AH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