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종혁 "권민우, 가장 현실적인 캐릭터…살리에리 참고해 연기"

송고시간2022-08-19 08:00

beta

배우 주종혁이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에서 출세욕이 강하고 얄미운 동료 변호사 권민우로 호연을 펼치며 '권모술수', '권고사직', '권선징악' 등 다양한 별명을 탄생시켰다.

'우영우' 종영일인 지난 18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연합뉴스에서 만난 주종혁은 "욕을 먹을 줄은 알았지만 전 국민에게 미움을 살 줄은 꿈에도 몰랐다. 욕을 먹는데도 너무 기분이 좋다"며 호탕하게 웃었다.

주종혁은 권민우를 연기하기 위해 천재 작곡가 모차르트와 그에게 열등감을 품고 살았다고 알려진 살리에리의 이야기를 찾아보고 참고하기도 했다고 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영우 시기·질투하는 동료 변호사 열연…"국민 밉상 욕먹어도 좋아요"

"감동적인 대사에 감탄…우영우 '오롯이 좌절하고 싶습니다' 압권"

배우 주종혁
배우 주종혁

[BH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명언 기자 = "작가님이 적어주신 인물 설정을 보면 권민우는 대학교 때부터 별명이 '권모술수 권민우'였을 만큼 야망이 가득한 인물이에요. 드라마에서 가장 현실적인 캐릭터죠."

배우 주종혁이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에서 출세욕이 강하고 얄미운 동료 변호사 권민우로 호연을 펼치며 '권모술수', '권고사직', '권선징악' 등 다양한 별명을 탄생시켰다.

'우영우' 종영일인 지난 18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연합뉴스에서 만난 주종혁은 "욕을 먹을 줄은 알았지만 전 국민에게 미움을 살 줄은 꿈에도 몰랐다. 욕을 먹는데도 너무 기분이 좋다"며 호탕하게 웃었다.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권민우는 자폐 스펙트럼 장애가 있는 천재 변호사 우영우(박은빈 분)를 시기, 질투하고 회사에서 내쫓기 위해 갖은 술수를 부린다.

극 초반에는 권민우가 우영우를 동정의 대상이 아닌 동등한 위치에 있는 동료 신입 변호사이자 경쟁자로만 바라본다는 점에서 '가장 편견 없는 인물'이라는 평을 받기도 했는데 주종혁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반응이라고 했다.

그는 "처음부터 욕을 먹어야 하는 캐릭터인데 오히려 칭찬을 받으니까 놀랐다"며 "드라마가 많은 분께 관심을 받다 보니 다양한 의견과 해석이 나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주종혁은 권민우를 연기하기 위해 천재 작곡가 모차르트와 그에게 열등감을 품고 살았다고 알려진 살리에리의 이야기를 찾아보고 참고하기도 했다고 한다.

그는 "우영우를 질투하는 권민우의 마음은 살리에리의 심정과 같았을 것"이라며 "모차르트가 죽기 직전까지 그의 곡을 받아적으며 감탄하는 살리에리를 보며 아무리 노력해도 천재를 따라잡을 수 없는 심정을 짐작해봤다"고 했다.

배우 주종혁
배우 주종혁

[BH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특히 "권민우가 사회에 실제로 있을 법한 현실적인 인물로 비칠 수 있도록 신경을 많이 썼다"고 전했다.

권민우는 기득권층의 부조리에는 침묵하면서도 자폐 스펙트럼 장애가 있는 천재 변호사 우영우(박은빈 분)를 강자라고 칭하고 자신이 역차별을 당한다고 주장하는 등 모순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불의는 참아도 불이익은 못 참는 밉상이지만, 극 후반부에는 권민우가 아픈 아버지를 모시고 사는 한 집안의 가장이라는 서사가 드러나며 동정표를 얻기도 했다.

주종혁은 "권민우를 짠한 캐릭터로 묘사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가장으로서 돈을 많이 벌어야 한다는 책임감은 부수적인 요인일 뿐 권민우는 타고 태어나기를 성공에 대한 욕망이 큰 캐릭터"라고 짚었다.

권민우는 동료 변호사 최수연(하윤경)을 좋아하게 되면서 발전하는 모습도 보여준다.

15회 방송에서 권민우는 최수연을 대신해서 선배의 지시에 어긋나는 변론을 펼치는데 주종혁은 "본인밖에 모르던 사람이 동료를 위해 나선다는 것 자체가 엄청난 발전이라고 생각한다"며 "최후변론을 가로채기 위해 또 술수를 부렸다는 반응은 오해"라며 웃었다.

배우 주종혁
배우 주종혁

[BH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우영우'는 심금을 울리는 따뜻하고 담백한 대사로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 주종혁은 가장 감동적이었던 대사로 우영우가 자신을 걱정하는 아버지에게 "오롯이 좌절하고 싶습니다"고 말하는 장면을 꼽았다.

그는 "'어떻게 이런 대사가 나올까?' 감탄할 만큼 감동적인 대사가 많았다. 처음으로 비중이 큰 역할을 맡은 드라마가 이렇게 성공해서 정말 행운이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권민우를 귀여워해 주는 건 저희 부모님밖에 없는 것 같아요. 정말 많은 지인들이 연락해서 다짜고짜 '넌 왜 그러고 사냐'고 물어보더라고요. 제가 하도 욕을 먹으니까 주변에서 진심으로 걱정해주시는 분들도 계세요. 전 정말 괜찮습니다. 오히려 좋아요.(웃음)"

co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