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OK!제보] "마스크 써달라" 말에 주먹으로 강타…편의점 알바 중상

송고시간2022-08-18 17:26

beta

중년 남성이 편의점에서 마스크를 써달라는 말에 격분, 주먹을 휘둘러 20대 여직원에 중상을 입히는 일이 발생했다.

서울에 사는 24살 여성 A씨는 지난 16일 오후 7시 10쯤 은평구의 한 편의점에서 근무하는데 마스크를 턱에 걸친 중년 남성이 들어와 "마스크를 써달라"고 요청했다.

남성은 A씨를 때린 후 '너 때문에 내 손등에 피가 났다'고 말할 정도로 세게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얕보나. 만만해 보이냐"며 갑자기 폭행

20대 여직원 5바늘 꿰매고 치아 손상 심각

경찰 즉시 출동해 폭행 남성 긴급 체포

편의점 직원 폭행하는 남성
편의점 직원 폭행하는 남성

제보자 A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대호 기자 = 중년 남성이 편의점에서 마스크를 써달라는 말에 격분, 주먹을 휘둘러 20대 여직원에 중상을 입히는 일이 발생했다.

서울에 사는 24살 여성 A씨는 지난 16일 오후 7시 10쯤 은평구의 한 편의점에서 근무하는데 마스크를 턱에 걸친 중년 남성이 들어와 "마스크를 써달라"고 요청했다.

남성은 그러나 A씨의 말을 듣지 않은 채 계속 "담배를 달라"고 요청했고 A씨는 재차 마스크 착용을 부탁했다.

그러자 남성이 카운터 안쪽의 A씨에게 다가와 오른손 주먹으로 강하게 A씨의 얼굴을 때렸고, A씨는 그 충격으로 바닥에 쓰러졌다.

남성은 A씨를 때린 후 '너 때문에 내 손등에 피가 났다'고 말할 정도로 세게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잠시 후 정신을 차리고 편의점 비상 버튼을 눌러 경찰에 신고했다.

이런 과정은 A씨가 제공한 편의점 폐쇄회로(CC)TV에 모두 나온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바로 출동해 현장에 있던 중년 남성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이 남성은 A씨가 경찰에 신고한 사실을 알고도 도망가지 않고 편의점에서 대기하다 순순히 체포에 응했다.

A씨는 병원 진단 결과 남성의 폭행으로 입안이 찢어져 5바늘을 꿰맸으며 위와 아래쪽의 이가 여러 개 흔들려 예후가 좋지 않으면 흔들리는 이를 모두 뽑아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병원 진단서
병원 진단서

마스크 착용 요청했다 폭행당한 편의점 직원의 병원 진단 결과. 제보자 A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씨는 "남성이 '얕보냐, 만만해 보이냐'는 식으로 말한 뒤 바로 카운터 안으로 들어와 폭행했다. 바닥에 피를 흘리는 나를 보며 '너가 이렇게 한 거다. 너 때문이다. 그냥 담배를 줬으면 이런 일이 안 생겼다'라고 나에게 책임을 떠넘겼다"고 말했다.

그는 "남성이 나에게 '피 좀 닦아라. 근데 미안하다'라고 말했으나 진심이 느껴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관할 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남성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daeho@yna.co.kr

기사제보나 문의는 카카오톡 okjebo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h869y92uMk?feature=shar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