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질랜드 경찰 "경매 가방서 나온 시신, 5∼10세 어린이 2명"

송고시간2022-08-18 17:56

beta

뉴질랜드 경찰은 오클랜드의 한 가족이 온라인 경매로 구매한 여행 가방 2개에서 나온 시신이 어린이 2명의 것으로 확인됐다고 18일(현지시간) 밝혔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뉴질랜드 경찰은 "사망자의 나이는 5∼10세로 추정되며, 가방은 3∼4년간 보관된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전했다.

지난주 물품 보관창고에서 가방을 구입해 집으로 가져온 가족은 아이들의 사망과는 관련이 없으며, 이번 사건으로 매우 괴로워하고 있다고 경찰은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4년간 가방에 보관된 듯…구매자는 사건과 관련 없어"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뉴질랜드 경찰은 오클랜드의 한 가족이 온라인 경매로 구매한 여행 가방 2개에서 나온 시신이 어린이 2명의 것으로 확인됐다고 18일(현지시간) 밝혔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뉴질랜드 경찰은 "사망자의 나이는 5∼10세로 추정되며, 가방은 3∼4년간 보관된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전했다.

경찰은 "시신은 비슷한 크기의 여행 가방 2개에 숨겨져 있었다"고 설명했다.

지난주 물품 보관창고에서 가방을 구입해 집으로 가져온 가족은 아이들의 사망과는 관련이 없으며, 이번 사건으로 매우 괴로워하고 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가방이 보관돼 있던 창고의 CCTV를 가져와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사건 발생 후 시간이 꽤 흘러 자료 확보가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검은 아직 완료되지 않았으며, 신원 확인 절차가 진행 중이다.

경찰은 아이들의 친척이 뉴질랜드에 살고 있다고 덧붙였다.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