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직 할아버지가 남긴 야구사랑…"부산 유소년야구 장학금으로"

송고시간2022-08-18 14:31

beta

지난 16일 영면한 '사직 할아버지' 캐리 마허 전 영산대 교수 유족이 고인의 뜻에 따라 남은 재산과 조의금을 부산 유소년 야구 발전을 위한 장학금으로 내놓기로 했다.

상주 조현호씨는 18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고인의 생전 뜻과 미국에 있는 가족 동의에 따라 고인의 재산과 부의금 등을 정리해 부산 유소년 야구 발전을 위한 장학금으로 내놓기로 했다"고 말했다.

생전에 '자신의 장례가 슬프지 않고 롯데를 응원하는 분위기로 채워졌으면 한다'는 고인의 말에 따라 사직야구장 인근에 마련된 장례식장에는 롯데자이언츠 응원가가 울려 퍼지는 등 밝은 분위기로 치러지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야구 꿈나무 조문 행렬…장례식장에 롯데 자이언츠 응원가 울려

'롯데 할아버지' 마허 교수 별세, 사직구장 추모 행사
'롯데 할아버지' 마허 교수 별세, 사직구장 추모 행사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롯데 자이언츠의 외국인 열혈팬으로 유명했던 캐리 마허 전 영산대 교수가 68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17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에 앞서 롯데 팬들이 마허 전 교수를 추모하고 있다. 2022.8.17 kangdcc@yna.co.kr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지난 16일 영면한 '사직 할아버지' 캐리 마허 전 영산대 교수 유족이 고인의 뜻에 따라 남은 재산과 조의금을 부산 유소년 야구 발전을 위한 장학금으로 내놓기로 했다.

상주 조현호씨는 18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고인의 생전 뜻과 미국에 있는 가족 동의에 따라 고인의 재산과 부의금 등을 정리해 부산 유소년 야구 발전을 위한 장학금으로 내놓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마허 교수는 생전에도 어려운 이웃을 많이 돌봐왔다"며 "그의 뜻에 따라 롯데 팬들도 모금하기로 했고 롯데 자이언츠도 지원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씨를 비롯해 평소 마허 전 교수와 롯데자이언츠를 함께 응원해온 팬들은 공동 상주로 이름을 올리고 허 전 교수의 마지막을 함께 하고 있다.

생전에 '자신의 장례가 슬프지 않고 롯데를 응원하는 분위기로 채워졌으면 한다'는 고인의 말에 따라 사직야구장 인근에 마련된 장례식장에는 롯데자이언츠 응원가가 울려 퍼지는 등 밝은 분위기로 치러지고 있다.

빈소에는 마허 전 교수가 입었던 선수 유니폼 20여 벌과 응원 도구도 놓여 있다.

롯데 팬과 야구 관계자뿐만 아니라 야구 꿈나무들의 발걸음도 이어지고 있다고 상주 측은 전했다.

조씨는 "유니폼을 입고 조문을 하는 야구 꿈나무들을 보고 평소 마허 전 교수가 팬으로서 가진 선한 영향력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6·25 전쟁 참전 용사의 아들이기도 한 고인은 한국에 처음 온 2008년 학생과 사직구장에 갔다가 롯데의 열성 팬이 됐다.

이후 10년 넘게 롯데 경기가 있을 때마다 경기장을 찾았고, 흰 수염의 사직 할아버지로 불렸다.

시구하는 캐리 마허 교수
시구하는 캐리 마허 교수

[롯데자이언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