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현숙 여가장관 "1인가구 맞춤서비스…여성 경제활동 지원할것"

송고시간2022-08-18 11:22

beta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18일 1인가구 등 가족유형별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고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와 일·가정 양립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업무보고 인사말을 통해 "급속하게 변하는 인구구조 속에서 다양한 삶의 여건을 보장하고 미래세대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더 많은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와 일·가정 양립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회 여가위 업무보고

한국여성인권진흥원 방문한 김현숙 장관
한국여성인권진흥원 방문한 김현숙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여성인권진흥원 내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를 방문해 사무실을 둘러보고 있다. 2022.6.22 [여성가족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18일 1인가구 등 가족유형별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고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와 일·가정 양립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업무보고 인사말을 통해 "급속하게 변하는 인구구조 속에서 다양한 삶의 여건을 보장하고 미래세대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더 많은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국 244개 가족센터를 중심으로 1인 가구, 조손 가족, 청소년 부모, 다문화 가족 등 유형별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아동양육비 지원대상도 확대하고 고의적·악의적 양육비 채무자에 대해서는 출국금지와 명단공개 등 제재를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와 일·가정 양립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는 경력단절여성을 위한 반도체·소프트웨어 분야의 미래직업 훈련을 확대하고, 아이돌봄 서비스의 정부지원을 민간영역까지 늘리며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보호자와 아이돌보미를 자동으로 연결해주는 자동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전국 국립청소년수련원을 메타버스로 구현하는 등 디지털기반 활동을 활성화하고, 위기청소년 통합관리 시스템을 2024년까지 구축하는 등 청소년에 대한 지원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장관은 성범죄를 근절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성범죄 피해 신고부터 회복까지 원스톱 지원을 강화하고 여가부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와 지방자치단체 간 피해영상물 삭제를 연계해 지원이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권력형 성범죄에 대해서도 은폐와 축소를 막기 위해 대응체계를 강화하고 피해자 보호조치를 의무화하는 등 제도상 미비점을 개선하겠다고 덧붙였다.

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