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선대병원 장경식교수 '냉철한 머리보다 따뜻한 가슴으로' 출간

송고시간2022-08-18 11:11

beta

조선대학교병원 순환기내과 장경식 교수가 '냉철한 머리보다 따뜻한 가슴으로'를 출간했다.

의사가 아닌 환자의 입장에서 의료를 생각하고 어떻게 하면 후진들을 가르칠 수 있을지 고민하는 과정에서 영화를 통한 의학교육(Cinemeducation, Cinema in medical education)을 알게 됐고 이와 관련된 책을 펴냈다.

이 책은 지난해 출판한 '심장내과 의사의 따뜻한 영화 이야기-사랑은 기적입니다'의 후속작으로, 2015년 출간된 '심장내과 의사의 따뜻한 이야기-냉철한 머리보다 뜨거운 가슴으로'의 개정판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선대병원 순환기내과 장경식 교수
조선대병원 순환기내과 장경식 교수

[조선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조선대학교병원 순환기내과 장경식 교수가 '냉철한 머리보다 따뜻한 가슴으로'를 출간했다.

장 교수는 2007년 간세포암 수술을 받은 후 "인생의 큰 전환점을 맞았다"고 말한다.

의사가 아닌 환자의 입장에서 의료를 생각하고 어떻게 하면 후진들을 가르칠 수 있을지 고민하는 과정에서 영화를 통한 의학교육(Cinemeducation, Cinema in medical education)을 알게 됐고 이와 관련된 책을 펴냈다.

저서에는 생명윤리, 고통의 문제, 의사들의 선택 등 의료와 관련된 내용뿐만 아니라 부모, 노인, 장애, 여성 등 인생 전반에 걸친 다양한 주제의 영화가 담겼다.

장경식 교수 저서 '냉철한 머리보다 따뜻한 가슴으로' 표지
장경식 교수 저서 '냉철한 머리보다 따뜻한 가슴으로' 표지

[조선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책은 지난해 출판한 '심장내과 의사의 따뜻한 영화 이야기-사랑은 기적입니다'의 후속작으로, 2015년 출간된 '심장내과 의사의 따뜻한 이야기-냉철한 머리보다 뜨거운 가슴으로'의 개정판이다.

36년 동안의 교수직 정년을 맞이하면서 기존 원고를 수정해 두 번째 책을 만들었다.

장 교수는 조선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조선대병원 순환기내과장 및 심혈관센터장, 한국심초음파학회 회장, 조선대학교 의학연구소장 등을 역임하고 현재 조선대 의과대학 심장내과 명예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