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용, 복권후 첫 대외 행보…내일 기흥 R&D단지 착공식 참석할듯

송고시간2022-08-18 10:04

beta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이 복권 후 첫 대외 행보로 경기 기흥 캠퍼스에 들어서는 연구개발(R&D)단지 착공식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19일 경기도 용인시 기흥캠퍼스에서 R&D단지 착공식을 개최한다.

이 부회장이 R&D단지 기공식에 참석하는 것은 기술 중시 의지를 다지고, '초격차 기술력 확보'만이 경쟁에서 살아남을 길임을 다시 한번 일깨우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속행공판 출석하는 이재용 부회장
속행공판 출석하는 이재용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제일모직-삼성물산 부당합병 및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속행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2.8.18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이 복권 후 첫 대외 행보로 경기 기흥 캠퍼스에 들어서는 연구개발(R&D)단지 착공식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19일 경기도 용인시 기흥캠퍼스에서 R&D단지 착공식을 개최한다.

이 부회장은 이날 행사에 참석해 임직원들과 만날 것으로 전해졌다.

착공식에는 경계현 DS부문장을 비롯한 사장단과 사업부장들도 참석한다.

8·15 광복절 특별사면으로 복권된 이 부회장은 지난 이틀간 서초사옥으로 출근하며 경영 현안 등을 점검했으며, 이날은 제일모직-삼성물산 부당합병 및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 분식회계 의혹 관련 재판에 출석했다. 기흥 R&D단지 착공식 참석이 사실상 복권 후 첫 대외 행보인 셈이다.

기흥 캠퍼스 내 들어설 R&D 단지는 낸드플래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시스템 반도체 등 신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 거점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가 국내에 새로운 R&D센터를 세우는 것은 2014년 경기 화성 사업장 디바이스솔루션리서치(DSR) 설립 이후 8년 만이다.

이 부회장이 R&D단지 기공식에 참석하는 것은 기술 중시 의지를 다지고, '초격차 기술력 확보'만이 경쟁에서 살아남을 길임을 다시 한번 일깨우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이 부회장은 지난 6월 18일 유럽 출장을 마치고 돌아와 "첫째도 기술, 둘째도 기술, 셋째도 기술"이라며 기술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이 부회장은 착공식 참석을 계기로 앞으로 현장 경영을 더욱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사업장 생산라인을 직접 둘러보거나 영업의 최전선인 삼성디지털프라자 등을 찾을 가능성도 거론되며, 임직원들과 소통 기회도 늘려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다만 삼성전자 측은 "아직 착공식 일정은 물론 이 부회장의 참석 여부도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