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 최고 인공지능 석학들 모이는 'AI대학원 심포지엄' 개최

송고시간2022-08-18 11:00

beta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18일 이날부터 19일까지 이틀간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2022 인공지능(AI)대학원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3회째인 이 행사는 국내 인공지능대학원들의 운영 성과를 공유하고 미래 발전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과기정통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기획평가원, 인공지능대학원협의회, 인공지능혁신허브, LG 등 4개 기관이 공동 주관했다.

'글로벌 디지털 인재의 산실, AI대학원'을 주제로 열린 올해 심포지엄에선 세계적 AI 석학인 이홍락 미국 미시간대 교수 겸 LG 최고AI과학자(CSAI)가 기조강연을 맡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18일 이날부터 19일까지 이틀간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2022 인공지능(AI)대학원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3회째인 이 행사는 국내 인공지능대학원들의 운영 성과를 공유하고 미래 발전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과기정통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기획평가원, 인공지능대학원협의회, 인공지능혁신허브, LG 등 4개 기관이 공동 주관했다.

'글로벌 디지털 인재의 산실, AI대학원'을 주제로 열린 올해 심포지엄에선 세계적 AI 석학인 이홍락 미국 미시간대 교수 겸 LG 최고AI과학자(CSAI)가 기조강연을 맡았다.

이 교수는 강연에서 "지도학습 방법으로 인간이 분류한 데이터를 단기간에 다량으로 학습한 AI는 단순하고 반복적인 업무는 잘 수행할 수 있지만 현실 세계의 다양한 문제 상황에 놓일 경우 일반화된 성능을 내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AI가 복잡한 업무를 구성하는 단순한 작업을 순차적으로 조합해 수행할 때, 작업 간의 연관·의존 관계를 인식하고 이해함으로써 처음 접하는 복잡한 상황에서도 스스로 빠르게 계획을 세우고 업무를 수행하는 능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연구의 핵심 아이디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현재 연구의 목표가 "물리적인 환경에서 위험한 일을 대신할 수 있는 로봇이나, 가상 환경에서 인간의 업무를 돕는 비서 역할 등 어떠한 환경에서도 일반화된 성능을 보이는 AI 에이전트의 개발"이라며 "이러한 AI 에이전트는 인간을 돕는 최고의 조력자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개회식에서는 기업들이 제공한 산업 현장의 실제 데이터를 활용해 AI로 문제를 해결하는 경연 대회인 'AI대학원 챌린지' 시상식도 함께 열렸다.

올해 처음 마련된 이 행사에는 14개 대학원의 165개 팀이 참가해 '백신 및 면역 치료제 개발을 위한 항원·항체 반응 예측'을 주제로 경쟁을 벌였다.

그 결과 중앙대 'CVML'팀이 우승을 차지해 이날 최고상인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함께 1천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행사에서는 이 밖에도 '글로벌 AI 리더가 되기 위한 전략 방안'을 주제로 한 패널 토론, AI대학원과 기업 간 주요 산학 협력·연구 성과 발표,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AI 기술 강연인 '튜토리얼' 등이 마련된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AI대학원은 짧은 기간 국내외 AI 연구·교육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산업계 수요에 기민하게 대응하며 세계적으로도 기술력과 연구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며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학계와 산업계가 산학 협력을 공고히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인공지능대학원 심포지엄 행사 포스터
인공지능대학원 심포지엄 행사 포스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연합뉴스. 재배부 및 DB 금지]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