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저도수·소용량 술이 '대세'…무알코올 판매도 급증

송고시간2022-08-18 09:02

beta

최근 소비자들은 도수가 낮고 용량이 적은 주류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멤버스는 5∼6일 리서치 플랫폼 라임을 통해 6개월 이내에 술을 마신 적이 있는 전국의 20∼50대 남녀 2천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18일 밝혔다.

백화점과 마트, 슈퍼, 편의점 등 오프라인 유통매장의 거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무알코올 맥주 판매량은 2019년 상반기보다 417%나 급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주 마시는 술 1, 2위는 맥주, 소주…와인 판매량도 껑충

주류 설문조사
주류 설문조사

[롯데멤버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최근 소비자들은 도수가 낮고 용량이 적은 주류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멤버스는 5∼6일 리서치 플랫폼 라임을 통해 6개월 이내에 술을 마신 적이 있는 전국의 20∼50대 남녀 2천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는 고도수주(29.2%)보다 저도수주(70.8%)를 선호한다는 응답자가 두 배 이상 많았다.

자주 마시는 술의 종류(중복 응답)는 맥주가 77%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희석식 소주(48.6%)였으며 3위 와인(30.1%), 4위 막걸리·동동주(28.2%), 5위 칵테일 주류(14.6%), 6위 무알코올 맥주(13.3%) 등으로 역시 도수가 낮은 술들이 상위권에 올랐다.

실제로 백화점과 마트, 슈퍼, 편의점 등 오프라인 유통매장의 거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무알코올 맥주 판매량은 2019년 상반기보다 417%나 급증했다.

또 와인 판매량도 120% 늘어난 반면 소주 판매량은 39% 느는 데 그쳤다.

[롯데멤버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롯데멤버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통주 판매량은 오프라인 기준으로는 49% 증가했지만, 설문조사에서 30.5%가 온라인으로 전통주를 구매해봤다고 답한 만큼 실제 판매량 증가 폭은 더 클 것으로 보인다.

술 용량도 대용량(23.0%)보다 저용량(77.0%)이 좋다는 응답이 더 많았다.

음주 빈도는 주 1회 이하라는 답변이 42.6%로 가장 많았고, 주 6회 이상 마신다는 답변은 20대(11.0%)에서 가장 많았다.

44.5%는 '혼술'(혼자 마시는 술)과 여럿이 마시는 술자리를 모두 좋아한다고 답했다.

술자리는 좋아하지만 혼술은 좋아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7.8%, 혼술은 좋아하지만 술자리는 좋아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2.4%로 비슷했고 둘 다 좋아하지 않는다는 답변도 5.5%였다

혼술만 좋아한다(25.3%)거나 둘 다 좋아하지 않는다(9.0%)는 응답은 20대에서 좀 더 많았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2%포인트다.

김근수 롯데멤버스 데이터사업부문장은 "다 같이 빨리 취하려 하거나 술을 강권하던 음주 문화가 점점 사라지면서 전 연령대에 걸쳐 낮은 도수의 술을 가볍게 즐기는 이들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며 "젊은 층으로 갈수록 하이볼, 모히또 등 입맛에 맞게 섞어 마실 수 있는 혼합주나 무알코올 주류를 선호하는 경향이 더욱 뚜렷했다"고 말했다.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