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애플, 탈중국 속도내나…"베트남서 워치·맥북 생산 검토"

송고시간2022-08-17 21:21

beta

애플이 '애플워치'와 '맥북'을 베트남에서 생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닛케이아시아가 사안을 잘 아는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1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 납품업체인 중국의 럭스쉐어정밀(立迅精密)과 대만의 폭스콘(훙하이<鴻海>정밀공업)은 이미 베트남에서 애플워치 시험 생산에 돌입했다.

애플은 또 납품업체들에 노트북컴퓨터인 맥북도 베트남에서 생산할 수 있도록 현지 생산라인 건립을 요청했다고 닛케이아시아는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21년 애플워치 신제품 소개하는 팀 쿡 애플 CEO
2021년 애플워치 신제품 소개하는 팀 쿡 애플 CEO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애플이 '애플워치'와 '맥북'을 베트남에서 생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닛케이아시아가 사안을 잘 아는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1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 납품업체인 중국의 럭스쉐어정밀(立迅精密)과 대만의 폭스콘(훙하이<鴻海>정밀공업)은 이미 베트남에서 애플워치 시험 생산에 돌입했다.

애플은 또 납품업체들에 노트북컴퓨터인 맥북도 베트남에서 생산할 수 있도록 현지 생산라인 건립을 요청했다고 닛케이아시아는 덧붙였다.

다만 노트북 생산기지를 베트남으로 옮기는 작업은 비교적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고 한다.

노트북 컴퓨터는 더 광범위한 공급망이 필요하다는 점,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공급망 작동 차질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다는 점 등이 지연 이유로 꼽힌다.

애플, 폭스콘, 럭스쉐어정밀 등은 닛케이아시아, 로이터통신 등의 관련 질의에 응답하지 않았다.

그동안 주요 제품 생산을 중국에 크게 의존했던 애플은 생산기지를 중국 외 다른 지역으로 다양화하는 작업을 꾸준히 진행 중이다.

미국과 중국의 냉전식 관계경색이 심해져 지정학적 위험성이 커지는 데다, 고강도 봉쇄가 반복되는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중국 업체들의 생산 안정성도 저해되고 있어서다.

애플은 세계 제2의 스마트폰 시장으로 주목받는 인도에서도 올 초 아이폰13 모델 생산을 시작한 바 있다. 아이패드도 곧 인도에서 생산이 시작될 전망이다.

베트남, 멕시코 등도 주요 생산지로 미국 빅테크 업체의 주목을 받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덧붙였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