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민주당 '당헌 80조' 유지 결정에 "무늬만 바꾼 이재명 방탄"

송고시간2022-08-17 20:45

beta

국민의힘은 17일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방탄' 논란이 불거진 당헌 80조에 대해 '원안(검찰 기소 시 당직자 직무정지 가능) 유지'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 "(이 의원에 대한) 방탄의 효력은 다르지 않은 꼼수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비대위는 이날 마라톤 회의를 열어 핵심 쟁점이었던 '검찰 기소 시 당직 정지' 당헌을 개정하지 않고 유지하되, 징계 구제 주체를 윤리심판원이 아닌 당무위원회로 변경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의힘 양금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결국 검수완박, 국회의원, 당대표, 그리고 당헌 개정까지 이재명 의원을 위한 '4겹 방탄'은 무늬만 달라졌을 뿐"이라고 꼬집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최덕재 기자 = 국민의힘은 17일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방탄' 논란이 불거진 당헌 80조에 대해 '원안(검찰 기소 시 당직자 직무정지 가능) 유지'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 "(이 의원에 대한) 방탄의 효력은 다르지 않은 꼼수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이재명·박용진 '광주서 토론'
이재명·박용진 '광주서 토론'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17일 오후 광주 서구 KBS 광주방송총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자 방송 토론회에 참석한 이재명, 박용진 후보(왼쪽부터) 토론 시작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8.17 [공동취재] pch80@yna.co.kr

민주당 비대위는 이날 마라톤 회의를 열어 핵심 쟁점이었던 '검찰 기소 시 당직 정지' 당헌을 개정하지 않고 유지하되, 징계 구제 주체를 윤리심판원이 아닌 당무위원회로 변경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의힘 양금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결국 검수완박, 국회의원, 당대표, 그리고 당헌 개정까지 이재명 의원을 위한 '4겹 방탄'은 무늬만 달라졌을 뿐"이라고 꼬집었다.

양 원내대변인은 "이 의원은 자신에 대한 검경 수사에 대해 '심각한 국기문란'이라는 황당한 궤변을 늘어놓고 '정치탄압'·'정치보복'이라며 위장막을 두르고 있다"면서 "그러나 아무리 겹겹이 방탄을 치더라도 죄가 있다면 수사와 처벌은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향해 "앞에서는 '민생 살리기'를 말하면서 정작 '부패 정치인 살리기'에만 골몰하는 것을 국민이 모를 거라 생각한다면 오만이자 착각"이라고 말했다.

DJ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