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우경보' 양양 1시간 86㎜ 쏟아져…주택·어린이집 침수(종합)

송고시간2022-08-17 17:48

beta

17일 강원 양양군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1시간 동안 86㎜에 달하는 집중호우가 쏟아져 침수 피해가 잇따랐다.

강원도소방본부와 양양군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0분께 양양읍 임천리에서 주택 1채가 침수돼 주민 4명 중 거동이 불편한 노인 1명을 구조하는 등 저지대 주택 5채와 상가 2곳이 침수됐다.

옛 양양시외버스터미널 등 도심지와 주택가 도로 7곳이 침수돼 차량과 주민통행에 불편을 겪었으나 비가 그치고 물이 빠지면서 정상을 되찾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로 곳곳 상가도 침수…남대천 둔치 주차장 폐쇄

(양양=연합뉴스) 박영서 이종건 기자 = 17일 강원 양양군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1시간 동안 86㎜에 달하는 집중호우가 쏟아져 침수 피해가 잇따랐다.

호우경보…둔치 주차장 폐쇄
호우경보…둔치 주차장 폐쇄

(양양=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17일 오후 호우경보가 내려진 양양지역에 많은 비가 내리자 양양군이 남대천 둔치 주차장을 폐쇄한 뒤 주차 차량 이동조치에 나섰다.
2022.8.17 momo@yna.co.kr

강원도소방본부와 양양군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0분께 양양읍 임천리에서 주택 1채가 침수돼 주민 4명 중 거동이 불편한 노인 1명을 구조하는 등 저지대 주택 5채와 상가 2곳이 침수됐다.

손양면의 어린이집에서도 침수 피해가 나 어린이 9명과 선생님 3명이 위기에 처했으나 다행히 물이 빠져 다친 사람은 없었다.

옛 양양시외버스터미널 등 도심지와 주택가 도로 7곳이 침수돼 차량과 주민통행에 불편을 겪었으나 비가 그치고 물이 빠지면서 정상을 되찾았다.

하지만 내린 비에 하천물이 급격히 불어나자 양양군은 남대천 둔치 주차장을 폐쇄하고 주차된 차량을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키는 작업을 하고 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후 4시까지 양양지역 강수량은 115㎜, 양양공항 105.5㎜를 기록했다.

불어난 하천 물에 잠긴 징검다리
불어난 하천 물에 잠긴 징검다리

(양양=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17일 오후 호우경보가 내려진 양양지역에 내린 많은 비로 남대천에 설치된 징검다리가 불어난 하천물에 잠겨 있다.
2022.8.17 momo@yna.co.kr

특히 이날 오후 2시 35분부터 1시간 동안 내린 비의 양은 86㎜에 달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최근 내린 많은 비로 하천과 계곡 수위가 높아져 있고, 소나기 특성상 강수 강도와 강수량 차이가 지역에 따라 커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