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서 한-카타르 외교장관회담…에너지·건설 협력 확대 논의

송고시간2022-08-17 16:45

beta

박진 외교부 장관은 17일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모하메드 빈 압둘라흐만 빈 자심 알 싸니 카타르 부총리 겸 외교장관과 한-카타르 외교장관회담을 진행했다.

양 장관은 이날 회담과 이후 이어진 오찬에서 에너지, 건설 분야 협력의 지속적인 확대를 논의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양 장관은 양국간 액화천연가스(LNG) 협력을 LNG 수출입뿐만 아니라, LNG 운반선 건조, 운송 등의 분야로 확대되길 바란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증면제협정 서명식…"2022 월드컵 계기 인적교류 활성화에 기여"

사증면제협정 서약 맺은 한-카타르
사증면제협정 서약 맺은 한-카타르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과 모하메드 빈 압둘라만 알타니 카타르 부총리 겸 외교장관이 17일 오전 외교부 청사에서 한-카타르 사증면제협정 서약식을 갖고 있다. 2022.8.17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은 17일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모하메드 빈 압둘라흐만 빈 자심 알 싸니 카타르 부총리 겸 외교장관과 한-카타르 외교장관회담을 진행했다.

양 장관은 이날 회담과 이후 이어진 오찬에서 에너지, 건설 분야 협력의 지속적인 확대를 논의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양국 외교장관회담은 2018년 모하메드 부총리 방한 계기로 진행된 회담 이후 4년만에 열렸다.

양 장관은 양국간 액화천연가스(LNG) 협력을 LNG 수출입뿐만 아니라, LNG 운반선 건조, 운송 등의 분야로 확대되길 바란다고 했다.

지난해 기준 카타르는 우리나라의 최대 LNG 공급국이며, 우리나라는 카타르의 최대 LNG 수입국이다.

양측은 에너지 협력을 수소,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로 확대하는 데 공감했다.

박 장관은 지난 수십 년간 우리 기업이 카타르 내 주요 건축물과 기간 시설 건설에 참여해왔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사업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카타르 투자청 의장을 겸임하고 있는 모하메드 부총리에게 우리나라에 대한 카타르의 투자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박 장관은 카타르가 중재 외교를 통해 중동 지역의 평화·안정에 기여했음을 평가하고 우리 정부의 한반도 비핵화 노력에 대한 카타르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요청했다.

박 장관과 모하메드 부총리는 최근 이란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 협상이 중요한 국면에 도달했다며 합의 복원을 위한 지원 노력을 지속하자고 말했다.

한편 양 장관은 회담 직후 상호 입국사증 면제에 관한 협정(한-카타르 사증면제협정)에 서명했다.

이번 협정은 신정부 출범 이후 최초로 서명된 비자면제협정으로 서명일로부터 30일째 되는 날 발효되며 사증 없이 상대국에 최대 90일까지 체류가 허용된다.

외교부는 "2022 카타르 월드컵을 앞두고 양국 간 인적 교류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ki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