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잇단 자연재해에 호주 주택보험료 급등…"100만 가구 감당 불능"

송고시간2022-08-17 16:24

beta

기후 위기 심화로 재연재해가 잇따르면서 호주 주택보험료가 급등해 이미 약 100만 가구는 이를 감당할 수 없을 지경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발표된 호주 보험계리협회 보고서에 따르면 퀸즐랜드 북부와 같은 재난 고위험 지역 주민들은 연평균 3천 호주달러(약 275만원)의 보험료를 지불하고 있다.

주택보험료 상승은 호주 북동부에 자리한 퀸즐랜드 북부가 가장 높았고, 북부나 뉴사우스웨일즈 중부 등 여타 지역도 상승 압력이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기후 위기 심화로 재연재해가 잇따르면서 호주 주택보험료가 급등해 이미 약 100만 가구는 이를 감당할 수 없을 지경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발표된 호주 보험계리협회 보고서에 따르면 퀸즐랜드 북부와 같은 재난 고위험 지역 주민들은 연평균 3천 호주달러(약 275만원)의 보험료를 지불하고 있다. 이런 액수는 다른 지역 주민들이 내는 돈의 2배에 달한다.

주택보험료 상승은 호주 북동부에 자리한 퀸즐랜드 북부가 가장 높았고, 북부나 뉴사우스웨일즈 중부 등 여타 지역도 상승 압력이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수 계속되는 호주 퀸즐랜드(2022.5.12)
홍수 계속되는 호주 퀸즐랜드(2022.5.12)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보고서를 작성한 샤란짓 파담 박사는 극단적 기후 현상이 빈번해지면서 보험료 상승 압력이 높아져 취약 계층의 부담이 가중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또 "우리는 가장 취약한 계층의 주민들을 보험료가 싼 가장 위험한 집에 살도록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2100년까지 기온 상승을 2도 이내로 억제하는 '저탄소 시나리오'와 기온 상승분을 3도 상정한 '고탄소 시나리오'에서 호주 취약 계층의 주택보험료 부담액은 각각 14%와 20%까지 상승할 수 있다고 보고서는 내다봤다.

엘라옌 그레이스 호주 보험계리협회 회장은 "우리는 최근 몇 차례 자연재해를 경험했다"며 "이런 끔찍한 재난은 앞으로 30년간 더 심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보고서를 통해 정책 결정자들은 주택보험료 상승과 이것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 재난에 대비하고 이를 극복하는 문제를 통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5월 취임한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는 2030년까지 호주의 탄소배출량을 43% 감축할 것을 최근 법제화했다.

석탄과 철, 천연가스 등 지하자원 수출이 국가 재정 수입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호주는 지난 수십 년 동안 지구온난화 방지를 위한 탄소 배출량 감소에 소극적이었다.

그러나 2019년부터 2020년에 걸친 최악의 산불, 올해 동부 해안 지역의 잇단 하천 범람을 겪자 호주 정부도 기후변화 대응 필요성을 절감하게 됐다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kjw@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