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합뉴스, 기자들이 꼽은 '가장 신뢰하는 언론사' 2년 연속 1위(종합)

송고시간2022-08-17 17:18

beta

국가기간뉴스통신사인 연합뉴스가 현직 기자들이 가장 신뢰하는 언론사로 2년 연속 꼽혔다.

17일 한국기자협회가 올해 창립 58돌을 맞아 현직 기자 1천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연합뉴스는 11.5%의 지지로 2년 연속 신뢰도 1위를 차지했다.

연합뉴스는 기자들이 꼽은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사 순위에서도 3위(14.1%)에 이름을 올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사 3위…한국기자협회 창립 58돌 여론조사

연합뉴스, 기자들이 꼽은 '가장 신뢰하는 언론사' 2년 연속 1위
연합뉴스, 기자들이 꼽은 '가장 신뢰하는 언론사' 2년 연속 1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국가기간뉴스통신사인 연합뉴스가 현직 기자들이 가장 신뢰하는 언론사로 2년 연속 꼽혔다.

17일 한국기자협회가 올해 창립 58돌을 맞아 현직 기자 1천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연합뉴스는 11.5%의 지지로 2년 연속 신뢰도 1위를 차지했다.

2017년 1%대 신뢰도로 10위에 머물렀던 연합뉴스는 2018년 4위에 오른 데 이어 2019년과 2020년 각각 3·4위를 차지했다. 2021년에는 10.5%의 지지로 1위를 차지했다.

연합뉴스에 이어 한겨레신문이 10.5%로 2위에 올랐고, KBS 9.6%, 조선일보 7.7%, 경향신문 7.4%, 한국일보 5.4% 등이 뒤를 이었다.

연합뉴스는 기자들이 꼽은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사 순위에서도 3위(14.1%)에 이름을 올렸다.

조선일보는 작년 29.4%보다 9%포인트 상승한 38.4%로 영향력 1위를 차지했고 KBS는 16.9%로 2위였다. 3위 연합뉴스에 이어 MBC가 4%, SBS 3.3%로 각각 4·5위를 차지했다.

조선일보는 가장 불신하는 언론사 조사에서도 42.2%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은 한겨레 9.3%, MBC 6.5%, TV조선 4.3% 등이었다.

함께 실시한 '기자 직업 만족도'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42.8%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불만족은 27.2%, 보통은 30%였다.

기자 직업 만족도는 2018년 56.1%로 반등한 뒤 2019년부터 매년 하락하는 추세를 보였다.

'만족하지 못한다'는 응답은 남성(24.9%)보다 여성 기자(33.1%)에게서 많았다.

이번 조사는 기자협회가 마크로밀앰브레인에 의뢰해 한국기자협회 소속 199개 언론사 기자 1천명을 대상으로 7월 29일부터 8월 27일까지 모바일 설문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