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먹구름 낀 철강업계…상반기 국내 조강 생산량 작년보다 3.9%↓

송고시간2022-08-18 06:21

beta

전 세계적인 경기 침체로 철강 제품 수요가 줄고 철광석 등 원자재 가격이 하락하면서 국내 철강업계의 하반기 실적에 빨간불이 켜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을 회복했던 국내 조강 생산량도 상반기에 다시 감소하면서 철강 산업도 세계 경기 둔화의 직격탄을 피하지는 못하는 모습이다.

18일 한국철강협회에 따르면 올해 1∼6월 우리나라의 조강 생산량은 3천383만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천520만t)에 비해 3.9% 감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철광석·유연탄 가격 하락세에 국내 철강제품 유통 가격도 하락

철강업계, 하반기 실적 악화 우려에 자동차 강판가격 인상 예고

철강제품
철강제품

[포스코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전 세계적인 경기 침체로 철강 제품 수요가 줄고 철광석 등 원자재 가격이 하락하면서 국내 철강업계의 하반기 실적에 빨간불이 켜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을 회복했던 국내 조강 생산량도 상반기에 다시 감소하면서 철강 산업도 세계 경기 둔화의 직격탄을 피하지는 못하는 모습이다.

18일 한국철강협회에 따르면 올해 1∼6월 우리나라의 조강 생산량은 3천383만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천520만t)에 비해 3.9% 감소했다.

상반기 월평균 생산량도 564만t으로 작년(587t)보다 20만t 넘게 줄었다.

지난해 철강업계가 유례없는 호황을 누리면서 국내 연간 조강 생산량은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인 7천만t 선을 다시 회복했지만 이런 추세라면 올해 생산량은 7천만t을 밑돌게 될 가능성이 높다.

연간 조강 생산량은 2017년 7천100만t, 2018년 7천250만t, 2019년 7천140만t으로 3년 연속 7천만t을 넘다가 2020년에는 코로나19 여파로 6천71만t에 그쳤으나 지난해 자동차, 조선, 건설 등 주요 전방산업이 살아나면서 연간 조강 생산량은 7천42만t까지 늘었다. 세계 1위 철강 생산국인 중국이 자국내 환경 정책 강화에 따라 생산량을 감축한 영향도 작용했다.

포항제철소 1고로
포항제철소 1고로

[포스코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하지만 올해 들어 글로벌 공급망 위기에다 고물가·고유가·고금리의 '3고(高)' 현상까지 겹치면서 전 세계 경기가 둔화하자 철강 산업도 타격을 피해 가지 못하는 상황이다.

철강 생산량이 줄었지만 수요도 함께 줄면서 지난 6월 기준 열간압연강재 재고는 작년 같은 달보다 53.2%나 늘어난 407만6천t에 달했다.

열연강판 재고도 1년 전보다 2배 가까이 많은 173만t까지 늘었고, 냉연강판 재고는 69만t으로 작년보다 29.2% 증가했다.

세계 경기 둔화로 철광석과 유연탄 가격이 하락하면서 국내 철강제품의 유통 가격도 내림세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자원정보서비스에 따르면 철강제품의 주 연료인 유연탄(원료탄) 가격은 올해 3월 t당 670달러까지 치솟았다가 지난 12일 기준으로 223달러까지 하락한 상태다. 5개월 만에 66.7%나 하락한 것이다.

철광석 가격은 지난 3월 159.79달러에서 등락을 거듭하면서 지속해서 하락해 지난 12일 기준 109.9달러까지 내렸다.

철광석과 유연탄 가격이 하락하자 자동차, 가전제품 등에 쓰이는 열연강판의 국내 유통 가격은 올해 5월 t당 138만원 수준에서 이달 기준 102만원까지 내렸다.

기초 건설자재로 쓰이는 철근(10㎜ 기준) 가격도 지난 5월 110만원 수준에서 이달 92만원대까지 내렸다.

냉연제품
냉연제품

[현대제철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따라 3분기부터는 국내 철강업계의 수익성이 본격적으로 악화되기 시작하면서 실적에 빨간 불이 들어올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064850]의 분석을 보면 포스코홀딩스[005490]의 3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는 1조6천482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47.1%나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현대제철[004020]의 3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는 작년보다 33.4% 줄어든 5천502억원, 동국제강[001230]은 48.4% 감소한 1천540억원을 각각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실적 악화가 예상되자 철강업계는 자동차 강판 가격을 인상하기로 가닥을 잡고 완성차 업계와 하반기 협상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포스코는 2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국내 자동차사에 대한 가격을 인상하겠다"고 밝혔고, 현대제철은 "상반기 원자재 가격 인상을 반영해 자동차 강판 가격 인상 협상을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완성차 업계는 강판 가격 인상이 차량 가격 인상과 소비자 부담 가중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적정 수준의 차량 가격대 형성을 목표로 강판 가격 협상에 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픽] 조강 생산량 추이
[그래픽] 조강 생산량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민지 기자
minfo@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he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