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 취임 100일, 가처분 심리로 루비콘강 건넌 비대위-이준석

송고시간2022-08-17 20:05

'운명의날'은 미뤄져…시간 번 양측, 여론전 펴며 갈등 지속 전망

尹대통령 "민생 매진에 정치적 발언 못 챙겨" vs 李 "불경스럽게 회견 못 챙겨"

주호영 비대위, 내일 첫 회의 열고 공식활동 시작…법원 결정 따라 중대 갈림길

법원 나서며 답변하는 이준석
법원 나서며 답변하는 이준석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남부지법에서 당 비상대책위원회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 사건의 심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이날 이 전 대표 지지 당원들의 모임 '국민의힘 바로세우기'(국바세) 소속 1천500여 명이 비슷한 취지로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사건도 같은 시각, 같은 법정에서 함께 심문이 진행됐다. 2022.8.17 [공동취재]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최덕재 기자 = 비대위 체제 전환의 무효화를 주장한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의 가처분 신청에 대한 심리가 열린 17일 당내 긴장감은 최고조에 달했다.

재판부가 이날 바로 결론을 내리지 않으면서 '운명의 날'은 다소 늦춰지게 됐지만, 당 지도부 및 친윤 그룹, 이 전 대표 측은 법정과 장외에서 충돌 양상을 빚으며 이후 시나리오에 대한 분주한 셈법 가동에 들어간 모습이다.

이날은 마침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지 100일 되는 날이다. '100일 잔치' 대신 법원의 가처분 심리를 놓고 여권의 내홍 사태가 악화일로로 치닫는 상황이 연출된 셈이다.

재판부의 판단에 집권 여당 지도부의 존폐가 달린 사상 초유의 상황이다 보니 당 안팎에서는 그야말로 긴장감 속에 이날 오후 서울남부지법에서 진행된 가처분 심리 상황을 주시했다.

심문 과정에서 이 전 대표 측은 국민의힘 비대위 전환 과정에서 절차·내용상 하자가 있다고 주장했지만, 국민의힘과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 측은 전환 과정에 흠결이 없으며 설령 있더라도 이미 치유됐다는 입장으로 맞섰다.

심리에 직접 참석한 이 전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을 향한 맹폭도 이어갔다.

그는 권성동 원내대표가 재신임받고, 이철규 의원이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로 내정된 데 대해 "대통령께서 인사 문제 때문에 집권 초기 어려움을 겪는 게 명확해 보이는데, 소위 '윤핵관'이란 분들에게 다소간의 책임이 있다"며 "이번 당내 사태에서 돌격대장을 하셨던 분들이 영전하는 모양새를 보이는 게 시기적·상황적으로 옳은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그들이 정말 호가호위하는 게 아니라 매번 입에 다는 것처럼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일하려 한다면, 그 자리가 원내대표든 예결위 간사든 아무리 달콤해 보이는 직위라도 그들이 더 나은 선택을 할 수 있으리란 기대는 더는 할 필요가 없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표의 윤핵관에 대한 공격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준석 대표가 거기 왔었나"며 "뭔 뭔 이렇게…"라며 직접 대응을 하지 않았다.

이 전 대표는 윤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 대한 평가를 묻자 "당원 민주주의에 대해 깊은 고민을 하느라 대통령께서 하신 말씀을 다 챙겨보지 못하는 다소 불경스러운 상황임을 양해해 달라"고도 했다.

윤 대통령이 이날 회견에서 이 전 대표 관련 질문에 "대통령으로서 민생 안정과 국민 안전에 매진하다 보니 다른 정치인들이 어떠한 정치적 발언을 했는지 제대로 챙길 기회가 없었다"고 즉답을 피한 데 대해 '반사 화법'으로 응수한 셈이다.

재판부가 "신중히 판단해 조만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힌 가운데 일단 '시간벌기'에 들어가게 된 양측은 남은 기간 여론전을 이어가며 가처분 결정 이후를 대비하려는 모습이다. 국민의힘 소송대리인 홍성칠 변호사는 "사안의 중요성에 따라 3주에서 한 달 정도 걸리는데 빨리 결정해주지 않을까 싶다"고 언급했다.

주호영 비대위는 일단 18일 오전 예정대로 첫 회의를 열고 본격 활동에 들어간다.

이 전 대표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발표가 늦춰진 게 우리한테 유리하게 작용한 것 같다는 얘기도 나온다"고 말하기도 했다.

취재진 질문받는 주호영
취재진 질문받는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국회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2.8.17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만약 법원이 이 전 대표의 손을 들어준다면 비대위 출범이 무효가 되고 주 위원장의 직무는 정지되는 등 당이 대혼돈 상태에 빠지게 된다. 비대위 출범에 따라 대표직에서 자동 해임된 이 전 대표도 다시 복권된다.

다만, 윤리위의 '당원권 6개월 정지' 징계에 따른 이 대표의 직무 정지는 여전히 유효하다. 즉, 비대위 출범 전인 '권성동 직무대행 체제'로 일단 회귀하는 셈이다.

당의 한 관계자는 "다시 비대위 출범 절차를 밟을 것인지, 아니면 직무대행 체제를 이어갈 것인지는 지도부가 정치적으로 판단해야 할 결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가처분 신청이 기각된다면 걸림돌이 사라진 '주호영 비대위'는 예정대로 닻을 올리고 이 전 대표의 해임은 확정된다.

이 전 대표는 당분간 장외 여론전을 이어가며 당원권 정지 징계가 끝나는 내년 1월 이후 복귀를 모색할 전망이다.

그러나 가처분 신청 과정에서 당 구성원들과 격렬히 마찰하면서 이미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는 얘기도 많다.

나경원 전 의원은 MBN '프레스룸'에 나와 "(이 전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해서는 안 될 말을 너무 많이 했다"며 "루비콘강을 건넌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고 그러면 조금 쉬면 복귀할 것을 이제는 많이 쉬어야 된다"고 밝혔다.

이에 본인은 손사래를 치고 있지만, 신당 창당 등 다양한 시나리오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gee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