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영 청년들, '소비-탄소발자국' 관계 다루는 다큐 만든다

송고시간2022-08-17 11:27

beta

한국국제교류재단(KF·이사장 이근)은 영국문화원과 함께한 '한-영 기후변화 크리에이티브 프로젝트' 공모에서 '일상의 의식들: 4개의 지구' 프로젝트를 최종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양국 19∼34세 젊은이들의 일상을 탐구하고 기록해 일상적 소비와 탄소발자국의 관계를 보여주는 다큐멘터리 영상을 제작, 선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KF, '한-영 기후변화 크리에이티브 프로젝트' 선정

KF, 한-영 기후변화 프로젝트로 '일상의 의식들' 선정
KF, 한-영 기후변화 프로젝트로 '일상의 의식들' 선정

[KF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한국국제교류재단(KF·이사장 이근)은 영국문화원과 함께한 '한-영 기후변화 크리에이티브 프로젝트' 공모에서 '일상의 의식들: 4개의 지구' 프로젝트를 최종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공모에는 한국과 영국 양국에서 다양한 예술·과학·디지털기술 융합 프로젝트를 제안한 12개 팀이 지원했다. 양 기관은 심사를 거쳐 최종 1개 팀을 선정했다.

'일상의 의식들: 4개의 지구' 프로젝트에는 한국 청년 스타트업 기업 아르테바(ARTEBAH), 이진준 카이스트 교수와 영국 시청각예술 혁신 그룹 디퓨즈(D-Fuse)가 참여했다. KF는 이들에게 최대 7천만원을 지원한다.

이 프로젝트는 양국 19∼34세 젊은이들의 일상을 탐구하고 기록해 일상적 소비와 탄소발자국의 관계를 보여주는 다큐멘터리 영상을 제작, 선보인다.

탄소발자국은 사람이 활동하거나 상품을 생산ㆍ소비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의 총량을 말한다.

이 프로젝트는 양국 청년의 기후변화에 대한 인식 차이를 탐구하고 새로운 관점을 자극해 실천적 변화를 끌어내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다큐멘터리 상영 후 토론하는 온·오프라인 이벤트도 진행한다.

wak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