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집중호우 피해 시설 1천268건·농작물 155ha 잠정집계

송고시간2022-08-17 09:26

beta

지난 8일부터 이어진 집중호우로 경기지역에서 모두 1천200건 이상의 시설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17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까지 도내에서 공공시설 544건, 사유시설 724건 등 모두 1천268건의 비 피해가 난 것으로 집계됐다.

농작물은 155.4ha, 비닐하우스 등 농업시설물은 2.8ha가 침수 등 피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에 외래진료형 생활치료센터 설치 검토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지난 8일부터 이어진 집중호우로 경기지역에서 모두 1천200건 이상의 시설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드론으로 본 수해현장
드론으로 본 수해현장

(경기 광주=연합뉴스) 경기 광주시는 최근 나흘간 이어진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상황을 드론을 활용해 파악하고 대책을 수립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남한산성면 검복리 일대.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gaonnuri@yna.co.kr

17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까지 도내에서 공공시설 544건, 사유시설 724건 등 모두 1천268건의 비 피해가 난 것으로 집계됐다.

공공시설의 경우 82%, 사유시설은 98%가 응급 복구작업이 마무리된 상태다.

농작물은 155.4ha, 비닐하우스 등 농업시설물은 2.8ha가 침수 등 피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평택시의 농작물 피해가 가장 커 103.2ha에 달했다.

이재민은 536세대 1천49명이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 213세대, 389명은 미귀가 상태다.

일시 대피자도 877가구 1천605명으로, 이 중 114세대 220명은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도는 수원, 성남, 군포, 광주, 양평 등 5개 시·군 임시주거시설에 상담사를 파견해 재난심리회복을 지원하고 있다.

이재민 가운데 2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됨에 따라 임시주거시설 방역을 강화하는 한편 주요 임시주거시설에 외래진료형 생활치료센터 설치도 검토하고 있다.

일반도로 3곳, 둔치주차장 8곳, 하천변 산책로 3곳, 세월교 7곳 등 21곳은 지금까지 통제되고 있다.

지난 8일 0시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도내 누적 강수량은 평균 424.7mm를 나타냈으며, 지역별로는 양평군이 697.5mm로 가장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여주시 689.5mm, 광주시 675.5mm 등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