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경원 "전당대회, 9·10월엔 못할 듯…출마, 조금 더 생각"

송고시간2022-08-17 09:00

"이준석, '정도껏'이라는 말이 있다…가처분 인용 쉽지 않아"

축사하는 나경원 전 원내대표
축사하는 나경원 전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9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시당 6.1 지방선거 당선자 대회 및 워크숍에서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축사하고 있다. 2022.6.9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주홍 기자 = 국민의힘 차기 당권주자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나경원 전 의원은 17일 전당대회 시점과 관련해 "9월, 10월에는 잘 못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에 나와 이같이 밝혔다. 국정감사가 진행되는 기간에 전당대회를 치르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전당대회 출마 의사 질문에는 "권한과 책임을 다 가질 수 있는 온전한 당 대표란 건 지금 시기에 굉장히 어려울 수 있다"며 "그런데 무거운 책임을 지금 당장 맡을 준비는 안 돼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준비가 안 돼 있느냐'는 거듭된 질문에는 "제가 조금 더 생각해보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입각 제안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제의는 당연히 없었다"며 "사실 (출마) 고민을 시작해보려 했는데 수해가 나서 정신이 없었다"고 답했다.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해서는 "'정도껏'이라는 말이 있지 않은가"라며 "지난 주말 기자회견은 점수를 많이 잃어버리는 모습이었다. 지금은 이 전 대표가 물러서고 기다릴 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인이 한발 물러서고 자성하는 모습을 보이면 기회가 오지만, (지금) 이 전 대표가 하는 모습은 당에도 자해행위고, 본인에게도 자해행위"라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가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해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 것과 관련해서는 "인용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내다봤다.

판사 출신인 나 전 의원은 "정치영역에 있어서는 사법이 (개입을) 자제하는 것도 있고, (절차상) 문제가 되는 당헌·당규 조항도 개정했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 평가와 관련해서는 "국민들의 여론조사 지지율이 많은 것을 말씀해주시고 있다"며 "지지율이 떨어지고 나니 국정 동력이 상실된 것 같아 참 안타깝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지난 100일에 대해 점검하고, 근본적인 인식의 변화, 태도의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ju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