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아공 '마리카나 학살' 10주년 "아직도 정의 안 이뤄져"

송고시간2022-08-17 00:43

beta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경찰이 파업 시위 중인 백금 광부들에게 발포해 34명이 한꺼번에 사망한 이른바 '마리카나 학살' 사건이 16일(현지시간)로 10주년을 맞았다.

현지매체와 외신에 따르면 이날 학살 현장인 노스웨스트주 마리카나 타운의 론민 광산 근처 언덕에 약 5천 명의 광산 노조원, 유가족, 야당 인사 등이 모였다.

푸투마 마냐티 전국광산건설노조(AMCU) 지역 사무국장은 "대낮에 벌어진 학살과 관련해 10년이 지나도록 체포된 사람은 한 명도 없다"면서 "우리가 권력의 자리에 앉혀 놓은 자들에게 배신을 당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발포로 백금 광부 시위대 34명 사망…학살로 체포된 사람 한 명도 없어

남아공 마리카나 학살 10주년
남아공 마리카나 학살 10주년

(마리카나 AFP=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마리카나의 광산 언덕 부근에서 전국광산건설노조(AMCU) 소속 노조원들이 경찰의 '마리카나 학살' 10주년을 맞아 노래를 부르고 있다. 2020.8.16 photo@yna.co.kr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경찰이 파업 시위 중인 백금 광부들에게 발포해 34명이 한꺼번에 사망한 이른바 '마리카나 학살' 사건이 16일(현지시간)로 10주년을 맞았다.

현지매체와 외신에 따르면 이날 학살 현장인 노스웨스트주 마리카나 타운의 론민 광산 근처 언덕에 약 5천 명의 광산 노조원, 유가족, 야당 인사 등이 모였다. 경제중심 요하네스버그에서 서북쪽으로 100㎞ 떨어진 이곳에서 노조원들은 '10년의 배신'이라는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었고 일부는 시위용 막대기를 들었다.

푸투마 마냐티 전국광산건설노조(AMCU) 지역 사무국장은 "대낮에 벌어진 학살과 관련해 10년이 지나도록 체포된 사람은 한 명도 없다"면서 "우리가 권력의 자리에 앉혀 놓은 자들에게 배신을 당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남아공은 광물이 풍부하지만 우리는 혜택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며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지역사회도 개선된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10년 전 당시 임금과 주거환경 개선을 요구하던 광부들에게 경찰의 난데없는 집단 발포로 34명이 숨지고 78명이 부상했다. 발포 전 며칠 동안 경찰과 론민 회사 보안요원을 포함해 10명이 파업 시위 와중에 숨졌다.

이 사건은 1994년 아파르트헤이트(흑백차별정책) 종식 후 벌어진 최악의 경찰 유혈진압으로, TV 카메라 앞에서 그대로 벌어져 국제사회에 충격을 줬다.

공식 조사 결과 경찰의 진압 작전에 문제가 있던 것으로 밝혀졌으나 기소된 사람은 아무도 없고 정부 고위 관리들도 다 면책됐다. 경찰의 비위 등을 조사하는 독립경찰조사국은 아직도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시릴 라마포사 현 대통령은 당시 론민의 비상임이사였으나 역시 별다른 책임을 지지 않았다. 유족들은 라마포사 대통령이 자신들을 면담하겠다는 약속을 아직도 지키지 않고 있다고 성토했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올해 '노동자의 날' 행사 때 인근 스타디움에서 연설을 하려다가 광부들의 야유와 위협 속에 황급히 경호원들과 함께 대피해야 했다.

다만 정부에 따르면 지금까지 마리카나 학살과 관련한 280건의 보상 청구에 대해 1억7천만 랜드(약 136억 원)가 유족과 부상자들에게 지급됐고 8월 말까지 24건을 해결해야 한다.

광업계는 2012년에 비해 광부들의 임금이 86.5% 올랐다고 하지만, 현장 광부들과 유가족들은 주거와 생활에 나아진 게 별반 없다며 현격한 거리감을 보였다.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