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호영 "22일 윤리위 소집"…'수해현장 실언' 김성원 징계논의

송고시간2022-08-16 23:00

beta

수해 현장에서 실언해 물의를 빚은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의 징계 여부를 논의하는 중앙당 윤리위원회가 오는 22일 열린다.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KBS 뉴스9에 출연해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오는 22일 윤리위를 소집했다고 밝히며 "다시 한번 국민들께 사과드린다. 참 부끄러워서 얼굴을 들 수가 없다"고 말했다.

주 위원장은 '당 윤리위로 넘어가도 시간이 지나면 흐지부지되는 경우들이 많았다'는 지적에 "제 직권으로 (김 의원을) 윤리위에 회부한 상태"라며 "앞으로 제가 비대위원장을 하는 동안에는 윤리위가 당원들의 문제에 대해 흐지부지 넘어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약속할 수 있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사문제로 尹대통령과 소통 가능…'尹, 비대위원 초청해 대담한다' 전해들어"

당 내홍에 "첫출발은 李 전 대표에게 흠이 있어 윤리위가 개최된 것부터"

물 마시는 주호영 비대위원장
물 마시는 주호영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비대위원장이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5차 상임전국위원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2022.8.16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수해 현장에서 실언해 물의를 빚은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의 징계 여부를 논의하는 중앙당 윤리위원회가 오는 22일 열린다.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KBS 뉴스9에 출연해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오는 22일 윤리위를 소집했다고 밝히며 "다시 한번 국민들께 사과드린다. 참 부끄러워서 얼굴을 들 수가 없다"고 말했다.

주 위원장은 '당 윤리위로 넘어가도 시간이 지나면 흐지부지되는 경우들이 많았다'는 지적에 "제 직권으로 (김 의원을) 윤리위에 회부한 상태"라며 "앞으로 제가 비대위원장을 하는 동안에는 윤리위가 당원들의 문제에 대해 흐지부지 넘어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약속할 수 있다"고 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11일 자당 의원들과 함께 한 서울 동작구 사당동의 수해복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해 당 안팎의 비판을 받았다.

한편 주 위원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윤석열 정부의 지지율 하락 원인으로 꼽히는 '인사' 문제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과 소통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있고 말고다"라고 답했다.

주 위원장은 "비대위가 구성되면 위원들을 (대통령이) 초청해 대담 시간을 가지겠다고 전해 들었다"며 "인사 문제 지적들이 많은데, 그런 지적들이 대통령에게도 잘 전달됐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막상 인사해보면 후임자를 당장에 찾기도 쉽지 않다. 그래서 (후임자를 찾는) 그런 절차들을 거치면 민심을 따르는 조치들이 있을 것이라 본다"고 덧붙였다.

비대위 출범을 놓고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과 이준석 전 대표의 갈등 탓이라는 분석이 많다는 지적엔 "돌이켜보면 첫출발은 이 전 대표에게 흠이 있어서 윤리위가 개최된 것부터였다"고 했다.

'이번 갈등을 초래한 권성동 원내대표와 윤 대통령 측근으로 알려진 주기환 위원이 비대위에 포함됐는데, 무엇이 (과거와) 달라졌느냐'는 비판이 나온다는 질문엔 "많이 달라졌다. (전임) 최고위원회 내에선 분열과 갈등이 많았는데 우리 비대위는 하나가 될 것이라고 미리 말씀드릴 수 있다"고 답했다.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