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찾은 반기문 "부차 희생자 인류 역사에 기억돼야"

송고시간2022-08-16 22:30

beta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1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외곽 부차를 방문해 "이 곳에서 무고하게 숨진 모든 이들은 인류 역사에 깊이 기억되고 추모돼야 한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부차의 학살 현장을 둘러본 뒤 AP 통신에 "끔찍한 잔학행위다. 반인도적 범죄에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반 전 총장은 넬슨 만델라 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이 설립한 국제 원로그룹 '디 엘더스'(The Elders) 일원으로 후안 마누엘 산토스 전 콜롬비아 대통령과 함께 우크라이나를 방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제원로그룹 '디 엘더스' 일원으로 방문…전쟁범죄 규탄

부차 방문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부차 방문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부차 AP=연합뉴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외곽 부차를 방문해 "이곳에서 무고하게 숨진 모든 이들은 인류 역사에 깊이 기억되고 추모돼야 한다"고 말했다. 2022.8.16 photo@yna.co.kr

(이스탄불=연합뉴스) 조성흠 특파원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1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외곽 부차를 방문해 "이 곳에서 무고하게 숨진 모든 이들은 인류 역사에 깊이 기억되고 추모돼야 한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부차의 학살 현장을 둘러본 뒤 AP 통신에 "끔찍한 잔학행위다. 반인도적 범죄에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반 전 총장은 넬슨 만델라 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이 설립한 국제 원로그룹 '디 엘더스'(The Elders) 일원으로 후안 마누엘 산토스 전 콜롬비아 대통령과 함께 우크라이나를 방문했다.

산토스 전 대통령은 "전 세계가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잘 알아야 하고, 평화와 자유를 되찾으려 노력하는 우크라이나인들을 지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러시아군은 2월 24일 침공 이후 키이우 점령 공세를 벌이던 중 키이우 서북쪽 소도시 부차의 주민 수백 명을 학살했다는 비난을 받는다.

부차시는 33일간의 러시아군 점령이 끝난 이후 458구의 시신이 부차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들 중 12명은 어린이였으며, 대부분은 부모와 함께 희생당했다.

반 전 총장은 현지에서 12시간 정도 체류하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비롯해 고위 각료들을 만날 예정이다.

또 유럽평화연구소(EIP)가 주최하는 우크라이나 정부와의 워크숍에 참석해 연설과 토론을 한다.

'디 엘더스'는 전직 국가수반, 노벨평화상 수상자 등 세계 평화에 기여한 업적으로 글로벌 리더로 존경받는 원로들의 모임으로, 반 전 총장이 이사회 부의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