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 스마트폰·반도체, 상반기 글로벌 시장 점유율 선방

송고시간2022-08-17 06:01

beta

삼성전자[005930]의 주력 품목들이 올해 상반기 글로벌 시장에서 각종 대외 악재에도 선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 반도체, 스마트폰용 패널 점유율은 상승했으나 TV 점유율은 뒷걸음쳤다.

17일 삼성전자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스마트폰 점유율은 22.6%로, 지난해 상반기 20.1%보다 2.5% 포인트(p) 상승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TV는 뒷걸음…"프리미엄 제품으로 시장 공략"

삼성 신형 폴더블폰 공개
삼성 신형 폴더블폰 공개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11일 서울 강남구 삼성디지털플라자 강남본점에서 방문객들이 스마트폰 갤럭시Z플립4와 갤럭시Z폴드4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10일 스마트폰 갤럭시Z플립4와 갤럭시Z폴드4를 공개했다. 2022.8.11 ryousanta@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삼성전자[005930]의 주력 품목들이 올해 상반기 글로벌 시장에서 각종 대외 악재에도 선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 반도체, 스마트폰용 패널 점유율은 상승했으나 TV 점유율은 뒷걸음쳤다.

17일 삼성전자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스마트폰 점유율은 22.6%로, 지난해 상반기 20.1%보다 2.5% 포인트(p) 상승했다.

작년 말(20.0%)과 2020년 말(19.6%)에 비해서도 2.6%p, 3.0%p 각각 늘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2011년 이후 11년 연속 글로벌 1위를 달리고 있다.

하지만 올해 스마트폰 시장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와 인플레이션 악화 등으로 지난해보다 역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는 지난해 13억6천만대 규모였던 스마트폰 시장이 올해는 13억대로 줄 것으로 관측했다.

이에 삼성전자는 프리미엄에서 보급형까지 다양하고 경쟁력 있는 스마트폰 라인업으로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의 D램 메모리 반도체 점유율은 43.5%(디램익스체인지 기준)로 추정됐다. 이는 작년 상반기 42.9%보다 0.6%p 늘어난 것이다.

D램 시장의 절대 강자인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2019년 43.7%에서 2020년 42.7%로 하락했다가 지난해 43.0%로 반등했다.

삼성전자는 반기보고서에서 "상반기 메모리 시장은 인플레이션 심화 및 금리 인상 등 글로벌 경기 이슈에 따른 소비 심리 위축 영향으로 PC와 모바일 메모리 수요는 약세를 보였지만, 고용량 서버 메모리 수요에 적극 대응해 매출 성장을 끌어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용량·차별화 제품 출시로 제품 경쟁력 우위를 높이고 불확실한 시장 상황에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스마트폰 패널 점유율도 올해 상반기 51.1%로 작년 같은 기간의 43.9%보다 7.2%p 뛰었다. 삼성전자는 올해 스마트폰 시장 성장세가 제한적일 것으로 보고 패널에 신기술 적용을 확대하는 한편 스마트폰에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채용률을 높여나가기로 했다.

다만 삼성전자의 TV 시장 점유율은 31.6%(옴디아 기준)로 지난해 상반기 32.7%보다 1.1%p 빠졌다. 지정학적 위험과 공급망 불안정 확대에 따라 TV 수요 자체가 줄었기 때문이다.

시장조사기관 옴디아에 따르면 전체 TV 시장 수요는 지난해 2억1천354만대에서 올해는 2억879만대로 역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제품 등을 앞세워 2006년부터 이어온 전 세계 TV 시장 점유율 1위 타이틀을 수성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네오 QLED 8K 혁신 기술들을 중심으로 75인치 이상 초대형 프리미엄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나가는 한편 더 프리스타일 제품을 도입해 라이프스타일 라인업을 보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삼성 OLED TV
삼성 OLED TV

[삼성전자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