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푸틴 "단극화 시대 종말…국제안보지형 개선할 것"

송고시간2022-08-16 17:23

"펠로시 대만행은 계획된 도발…미, 우크라 전쟁 질질 끌려해"

모스크바 국제안보회의에서 영상 연설하는 푸틴 러시아 대통령
모스크바 국제안보회의에서 영상 연설하는 푸틴 러시아 대통령

(모스크바 타스=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열린 모스크바 국제안보회의에서 영상으로 환영사를 하고 있다. 2022.8.16 photo@yna.co.kr [러시아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연합뉴스) 조성흠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단극화 시대의 종말이 다가오고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 타스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 국제안보회의 환영사에서 "더 많은 나라가 독립적 행보를 택하면서 다극화 세계의 윤곽이 형성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러시아는 동맹, 협력국, 우호국 국민과 함께 국제 안보 지형을 적극적으로 개선할 것"이라며 "국제법에 대한 존중을 회복하고 유엔과 다른 대화 플랫폼의 지위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한 "서방의 주도권은 전 세계의 침체와 편협하고 반자유주의적인 전체주의를 뜻한다"면서 "서방은 손가락 사이로 빠져나가는 주도권을 유지하고자 어떤 다른 발전 경로도 제한하는 정책을 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방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와 같은 시스템을 아시아-태평양 지역으로 확장하려 한다"면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은 철저히 계획된 도발이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미국은 아시아와 아프리카, 중남미에서 분쟁 가능성을 키우고 있다"며 "미국이 우크라이나 사태를 질질 끌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서방이 우크라이나를 총알받이로 쓰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