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호영 "정기국회 끝내고 전대 시작 좋겠다는 의견이 압도적"

송고시간2022-08-16 16:42

비대위 출범 이후 첫 기자간담회…"비대위, 단순시 전대만 하기엔 부족"

비대위원 명단 발표하는 주호영 비대위원장
비대위원 명단 발표하는 주호영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비대위원장이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5차 상임전국위원회에서 비대위원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2022.8.16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전당대회 개최 시기에 대해 "당내외 의견을 들어본 결과는 정기국회를 끝내고 전대를 시작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이 상당히 압도적으로 많은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주 위원장은 이날 오후 비대위 구성 완료 직후 첫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가급적 비상 상황은 일찍 해소하는 것이 좋지 않겠느냐. 그런데 9월1일부터 시작되는 정기국회가 겹쳐 있기 때문에 과연 정기국회 중에 전당대회를 하는 것이 맞느냐는 그런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구체적인 기간은 비대위 처음(초기)에 설정할 수 있을 것이 아니고 내일 있을 가처분 결과라든지 이런 상황들이 어느 정도 정리가 되고 나면 가급적 빠른 시간 내에 언제쯤 할 수 있다는 것을 비대위 안에서 공감대를 가지고 당에도 예상 가능한 정치 일정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

주 위원장은 비대위의 성격에 대해서 "지금 여러 가지 당의 비상 상황에 비춰봐서 단순히 전당대회만 하고 시간을 보내기에는, 그것으로는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혁신위원회도 지금 가동을 하고 있고 당의 지지율이 떨어지고 한데는 분명히 무슨 원인이 있을 것"이라며 "그것을 찾아서 동시에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일을 한다면 그것이 혁신 아니겠느냐"라고 말했다.

주 위원장은 이준석 전 대표 측이 제기한 비대위 출범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선 "기각될 경우, 또 만에 하나 인용될 경우, 이런 데 대한 준비를 저희들이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사퇴한 최고위원들이 비대위 구성을 의결했기 때문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점과 ARS(자동응답시스템) 투표한 것이 문제가 있지 않냐, 이 2가지가 큰 쟁점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퇴할 예정이라는 의사표시를 한 것이고 제대로 된 사퇴는 당에 서면으로 사퇴서를 낸 시점이 될 수밖에 없다"며 "우리 당헌당규에 전자서명제도도 있고 전자적인 방법에 의해서 결정할 수 있도록 돼 있는 조항들이 많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날 발표한 비대위원 인선 기준에 대해 "우리 당이 비대위로 들어서면서 서로 의견이 많이 갈라져 있었는데 그 시비에서 조금 자유로운 분들을 일단 선임하겠다는 그런 생각을 가졌다"며 "선수별, 지역별, 원외위원장의 의견을 대변할 사람 그다음에 청년·여성·장애인 이런 요소들을 두고 인선을 했다"고 밝혔다.

gee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