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연구진 "도쿄올림픽후 일본내 델타변이 한국 등 20개국 확산"

송고시간2022-08-16 16:33

기시다 "코로나환자 전수파악 중지하고 독감처럼 취급할 것 검토하라"

[올림픽] 팬데믹 속 올림픽
[올림픽] 팬데믹 속 올림픽

(도쿄=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지난해 7월 25일 도쿄 지요다구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66kg급 경기에서 방역 관계자가 매트 위 땀을 닦아낸 뒤 소독을 하고 있다. 2021.7.25 hama@yna.co.kr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지난해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일본에서 발생한 코로나19 델타 변이가 한국 등 세계 20개국으로 확산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모토 세이야 교수가 이끄는 도쿄대 의과학연구소 연구팀은 일본에서 발생한 델타 'AY·29형'이 지난해 7∼8월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 개막 후 해외 20개국에서 확인됐다는 분석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이모토 교수가 바이러스 게놈(한 생물이 가지는 모든 유전 정보)이 등록된 국제데이터베이스를 분석해보니 일본 내 'AY·29형' 환자 수는 올림픽 개막 전인 지난해 6월부터 늘어 7∼8월 '제5파'(코로나19 다섯 번째 유행)로 확대됐다.

같은 해 7월 23일 도쿄올림픽 개막 후에는 한국을 비롯해 미국이나 영국, 태국 등 해외 20개국에서도 'AY·29형'이 확인됐다.

일본 정부는 도쿄올림픽 기간에 관계자와 외부 접촉을 차단하는 등 감염 방지 대책을 시행했지만, 올림픽과 패럴림픽 기간 대회 관계자 836명이 확진됐으며 이 가운데 일본 거주자가 아닌 확진자는 254명이었다.

다만 이 변이에 감염된 확진자가 일본에서는 8만명 이상이었으나 해외에는 118명으로 해외에서 대규모로 유행했다는 보고는 없었다.

하지만 연구진은 "당시 아시아와 아프리카, 남아메리카 지역에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거의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었다"며 "특히 게놈 분석이 이뤄지지 않은 국가의 백신 접종률도 낮아 'AY·29형'이 실제 미친 영향은 예측하기 어렵다"면서 더 넓게 확산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받는 기시다 일본 총리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받는 기시다 일본 총리

(도쿄 AFP/지지=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8월 12일 도쿄에서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을 받고 있다. 10일 일본 전역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25만403명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2022.08.12 jsmoon@yna.co.kr

한편 일본 정부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의료계의 부담이 커지자 환자 전수 파악 중단을 검토하기로 했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15일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 등 관계 각료에게 코로나19 환자 수를 모두 파악하는 것을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일본에서 코로나19는 감염증법상 5단계 중 2번째로 높은 '2류 상당'으로 분류돼 있어 의료기관이나 보건소는 환자를 전수 파악해 보고해야 한다.

의료계는 이에 따른 행정부담을 줄이고 환자 치료에 집중하도록 입원환자 등 중증화 위험이 있는 이들과 사망자만 파악하자고 최근 정부에 제안했다.

기시다 총리는 전수 파악 재검토와 함께 코로나19를 계절성 인플루엔자(독감)와 같은 '5류'로 낮춰 취급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전문가와 협의하도록 관계 각료에게 지시했다.

감염력이 강한 오미크론 하위 변이 BA·5가 확산하면서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하루 10만∼20만 명을 기록하고 있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