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조원 집단폭행한 승려 "사죄"…소속 사찰 봉은사 "유감"

송고시간2022-08-16 16:24

가해 승려 1명 '서면 참회문' 배포…피해자에 '직접 사과' 없어 논란

조계종 노조원 폭행하는 스님
조계종 노조원 폭행하는 스님

(서울=연합뉴스) 14일 서울 서초구 봉은사 앞에서 자승 전 총무원장 측의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 개입 등을 비판하는 1인 시위를 준비하던 조계종 노조원에게 한 승려(왼쪽 두 번째)가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 2022.8.14 [조계종 노조 제공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조계종 노조원을 집단 폭행한 승려 중 1명이 사건 발생 이틀 만인 16일 서면으로 사죄의 뜻을 밝혔다.

서울 강남의 유명사찰인 봉은사에서 국장 소임을 맡아온 A 스님은 이날 봉은사를 통해 낸 참회문에서 "14일 봉은사 앞에서 박정규 전국민주연합노조 조계종 지부 기획홍보부장의 신체에 물리적으로 위해를 가했던 행동에 대해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죄했다.

이어 "출가수행자로서 결단코 해서는 안 되는 언행이기에, 제아무리 순간의 감정을 다스리지 못했다 하더라도 두고두고 사죄와 참회가 마땅한 과실"이라며 "엄한 책임에 따를 것이며, 앞으로 자숙과 큰 경책으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봉은사 측도 이날 참회문을 전하는 보도자료에서 "봉은사는 당 사찰 소속 교역직 종무원이 연루된 물리적 행위에 대해 국민과 사부대중 여러분께 깊은 유감의 뜻을 밝힌다"며 "이런 행위로 사회적 논란이 발생한 것에 대해 봉은사는 후속 조치를 이행할 것을 밝힌다"고 말했다.

봉은사 승려 집단 폭행 규탄 기자회견
봉은사 승려 집단 폭행 규탄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원들이 16일 서울 강남구 '봉은사 앞에서 봉은사 승려 집단 폭행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8.16 jin90@yna.co.kr

14일 봉은사 앞에서는 조계종 노조 박정규 부장이 자승 전 총무원장의 종단 내 선거 개입 등을 주장하는 1인 시위를 벌이려다 A 스님 등 승려 2명으로부터 폭행을 당하고, 인분으로 추정되는 오물을 뒤집어쓰는 일이 벌어졌다.

A 스님이 참회문을 내며 사죄 입장을 밝히기는 했지만, 그 방식을 두고 진정성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A 스님과 봉은사 쪽은 사건 발생 이틀이 지났음에도 피해자에게 연락해 직접 사과 의사를 밝힌 적이 없다고 한다. 피해자 쪽에서는 A 스님과 함께 폭력을 행사한 승려에게서 사과는커녕 그의 신원조차 알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피해자 박씨는 "A 스님이나 봉은사, 함께 폭행에 가담한 그 누구도 직접 사과 입장을 밝힌 적이 없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와 관련해 봉은사 관계자는 전화 통화에서 A 스님과 함께 집단폭행에 가담한 승려에 대해 "봉은사 소속이 아니어서 잘 모르는 분이다. 그 이상은 답변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A 스님이 플라스틱 양동이에 담아 피해자에게 뿌린 인분 추정 오물과 관련해 "A 스님은 연꽃 화분에 정기적으로 주는 '거름용 물'이라고 한다. 물을 휘저으면 인분하고 색깔이 비슷하다"고 해명했다.

eddi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iCN6gLfmc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