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신임 물은 權 "겸허히 원내대표직 수행"…이준석 "아이러니"(종합)

송고시간2022-08-16 17:43

의총서 재신임안 가결…權 "기회 준 의원께 감사, 어깨 무겁다"

李 "대통령·원내대표가 만든 비상상황, 당 대표를 내치고 사태종결?"

의총에서 발언하는 권성동 원내대표
의총에서 발언하는 권성동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8.16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이슬기 안채원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은 16일 의원총회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에 대한 재신임을 결정했다.

당내 일각에서 최근 "'비상 상황' 제공자가 비대위원으로 참여하는 것은 난센스"(정우택 의원) 등 권 원내대표 책임론을 제기하는 공개 비판 발언이 나오자 권 원내대표가 의총에서 자신에 대한 재신임을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의총 참석 의원들에 따르면 권 원내대표가 의총장을 퇴장한 뒤 진행된 자유발언에서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와 조해진 임이자 의원이 재신임을 해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했고, 이어 의총 참석자 총 62명을 대상으로 투표를 진행한 결과 재신임 안이 가결됐다. 구체적인 표결 결과는 공개하지 않았다.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권 원내대표가 일부 의원들 중 책임지고 물러나라는 이야기도 있는 상황에서 재신임 절차 없이는 원활한 원내대표직 수행이 어렵다고 보신 것 같다"며 "그래서 의총에서 재신임을 물었고 권 원내대표가 퇴장한 가운데 투표로 재신임 여부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구체적인 숫자는 저도 확인을 못했지만, 권 원내대표에 대해 찬성 쪽이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결정이 났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의원총회
국민의힘 의원총회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2022.8.16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권 원내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다시 기회를 주신 의원들께 감사드리고 어깨가 무겁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비대위원을 선임하는 날이니까 비대위 출범할 때 저도 재신임을 묻고 의원님들 뜻에 따라 거취를 결정하는 것이 앞으로 비대위 활동에 도움이 된다는 판단을 내렸다"며 "비대위로 넘어가겠다고 결정한 순간부터 비대위 구성이 마무리되는 시점에 의원들의 재신임을 묻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후 권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앞으로 더욱 신중하고 겸허한 자세로 원내대표직을 수행하겠다"며 "정권교체에 담긴 국민의 염원을 해결하는 의정활동으로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지난 4달 동안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책무를 맡아왔고 미흡했던 부분이 있었음을 솔직히 인정한다. 저의 거취에 대한 찬반양론이 있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면서도 "하지만 비대위로 이행과정에서 제가 해야만 하는 책무가 있었고, 저의 거취표명이 또 다른 분란이 될 수 있기에 말을 아꼈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 의원총회를 열어 재신임을 물었다. 의원님들이 내려오라고 하시면 주저 없이 내려오겠다고 했다. 재신임을 해주시면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드렸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 부득이 의총에 불참하신 의원님들의 고견을 청하겠다. 특히 가장 쓴소리를 해주신 분들의 말씀부터 경청하겠다"고 밝혔다.

CBS라디오 출연한 이준석
CBS라디오 출연한 이준석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양천구 CBS사옥을 방문,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앵커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2.8.15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이준석 전 대표는 권 원내대표의 재신임 소식에 즉각 반발했다.

이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내부총질 문자와 체리따봉 받은 걸 노출시켜서 지지율 떨어지고 당의 비상상황을 선언한 당대표 직무대행이 의총에서 재신임을 받는 아이러니"라며 "도대체 어디가 비상이었고 어디가 문제였고 누가 책임을 진겁니까? 대통령과 원내대표가 만든 비상상황에 대해서 당 대표를 내치고 사태종결?"이라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의 해임을 반대하는 책임당원들의 집단 소송을 이끈 신인규 전 상근부대변인도 페이스북을 통해 "코미디하세요? 도대체 뭐하고 계세요?"라며 "이쯤 가면 수해 망언을 한 김성원 의원까지도 감싸 주시려나요? 단합된 모습 보기 좋네요"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그저 국민들 가슴에 천불을 지를 뿐 국회의원들끼리는 매우 따뜻한 국민의힘의 현실입니다. 매우 한심합니다"라고 비판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