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재난포털 기상특보 더보기

폭우 때 부여서 실종된 화물차 운전자 숨진 채 발견(종합)

송고시간2022-08-16 17:26

실종 지점서 40㎞ 떨어진 금강 본류서…동승자는 계속 수색 중

부여서 실종자 수색하는 제32사단 장병들
부여서 실종자 수색하는 제32사단 장병들

(부여=연합뉴스) 15일 오후 충남 부여군 규암면 하천 변에서 육군 제32사단 장병들이 수색견과 함께 전날 새벽 집중호우 속 급류에 휩쓸린 실종자 2명을 수색하고 있다. 2021.8.15 [제32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w21@yna.co.kr

(부여=연합뉴스) 이주형 강수환 기자 = 지난 14일 새벽 집중호우 때 충남 부여에서 실종된 1t 화물차 운전자 A(55)씨가 이틀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16일 부여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5분께 A씨 실종장소로부터 40㎞가량 떨어진 부여군 세도면 장산리 금강변에서 수색작업을 벌이던 소방 구조대가 시신 한 구를 발견했다.

경찰이 시신을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지문 감식 등을 실시한 결과 실종됐던 A씨로 확인됐다. 경찰은 유가족과 유전자 비교 검사도 할 예정이다.

한편, A씨 차에 동승했던 나머지 실종자 1명에 대한 수색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실종자들 타고 있던 화물차
실종자들 타고 있던 화물차

[충남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들은 지난 14일 오전 1시 44분께 부여군 은산면 나령리에서 "차가 급류에 떠내려갈 것 같다"는 119 신고를 남긴 뒤 실종됐다.

약 3시간 뒤 인근 하천 다리 밑에서 차량만 발견한 소방 등은 이날까지 사흘째 수색 작업을 벌여왔다.

금강하굿둑까지 범위가 넓어진 이날 수색에는 소방 194명, 경찰 168명, 육군 32사단 60명 등 모두 453명이 투입됐다.

coolee@yna.co.kr swan@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