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영우' 전배수 "또 딸아빠? 우광호는 그냥 주인공 아빠 아냐"

송고시간2022-08-19 07:00

beta

드라마 '쌈, 마이웨이', '더 킹: 영원의 군주', '철인왕후', '지금 우리 학교는' 등에서 홀로 딸을 키워 '국민 딸바보'로 불린 배우 전배수가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에서 또다시 부정(父情)을 보여주며 가슴 뭉클한 감동을 전했다.

'우영우' 종영을 앞두고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카페에서 만난 전배수는 "초등학교 5학년 딸도 학교에 가서 '우영우' 얘기하려고 수·목요일이면 미루던 숙제를 빨리 끝낸다"며 "초등학생까지 모든 세대가 어우러져 얘기하는 드라마는 정말 오랜만인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배수는 '우영우'에서 자폐 스펙트럼 장애가 있는 천재 신입 변호사 우영우의 아빠 우광호를 연기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짠한' 자식사랑 심금…"'한톤 연기' 박은빈과 호흡, 외롭기도"

"장애인 차별 공감하면 시금치 던진 이유 이해할 것"

배우 전배수
배우 전배수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명언 기자 = "처음에는 또 홀아비 역할이냐고 구시렁거렸죠. 근데 대본을 받아 보니 우광호는 그냥 여주인공 아빠가 아니라 그 사람 자체로 중요한 비중이 있었어요."

드라마 '쌈, 마이웨이', '더 킹: 영원의 군주', '철인왕후', '지금 우리 학교는' 등에서 홀로 딸을 키워 '국민 딸바보'로 불린 배우 전배수가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에서 또다시 부정(父情)을 보여주며 가슴 뭉클한 감동을 전했다.

'우영우' 종영을 앞두고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카페에서 만난 전배수는 "초등학교 5학년 딸도 학교에 가서 '우영우' 얘기하려고 수·목요일이면 미루던 숙제를 빨리 끝낸다"며 "초등학생까지 모든 세대가 어우러져 얘기하는 드라마는 정말 오랜만인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배수는 '우영우'에서 자폐 스펙트럼 장애가 있는 천재 신입 변호사 우영우의 아빠 우광호를 연기한다.

서울대 법대를 나왔지만 갑작스럽게 생긴 딸을 홀로 키우기 위해 사법고시를 포기하고 분식집을 차린 헌신적인 아버지. 왜 자꾸 가슴 짠한 아버지 배역만 들어오는지 고민해봤다는 전배수는 결국 그 답을 찾았다고 한다.

배우 전배수
배우 전배수

[방송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야망이라고는 하나도 없어 보인다는 말을 들은 적 있어요. 우광호도 야망이 없는 캐릭터에요. 딸을 위해 야망을 포기한 게 아니라 우광호는 원래도 별다른 야망이 없고, 딸을 위한 선택이 그에겐 그냥 당연했던 거예요."

'우영우'는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섬세하게 표현한 박은빈의 연기로 주목받았지만, 자폐아 자녀를 둔 우광호의 외로움과 어려움도 깊은 울림을 전한다.

우광호는 다섯 살 딸이 자폐성 장애를 진단받은 순간부터 수없이 현실의 벽에 부딪힌다. 딸은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하고, 서울대 로스쿨을 수석으로 졸업하지만 서류를 내는 로펌마다 탈락한다.

우영우는 본인의 장애와 그로 인한 차별에 대해 담담하게 말하지만, 우광호는 직접적으로 분노를 표출한다. 대낮에 법무법인 한바다 대표이자 후배 한수미를 찾아가 따지기도 하고, 우영우의 엄마 태수미에게 시금치를 집어 던지며 분노하기도 한다.

배우 전배수
배우 전배수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전배수는 "그 비싼 시금치를 던지는 등 과해 보일 만큼 분노하는 이유를 이해하려면 (자폐아의 아버지로서) 우광호가 겪어온 차별에 공감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우여곡절 끝에 딸이 겨우 사회에 첫발을 뗐고 홀로 서려고 노력하고 있잖아요. 그런 일상이 하루하루 더 연장됐으면 바라는 게 아빠의 마음이에요. 근데 27년 만에 나타난 애 엄마가 노력하는 딸의 의사는 묻지도 않고 다짜고짜 미국으로 가라고 하면 당연히 화가 치밀어오르죠."

극 중에서 우광호는 "자폐인과 사는 건 꽤 외롭습니다" 등의 대사로 심금을 울린다. 전배수는 실제로도 "감정 변화 없이 한 톤으로만 연기하는 박은빈과 호흡을 맞추다 보면 불안하고 외로운 순간이 많았다"며 "우광호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짐작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실제 자폐아를 둔 부모 마음을 저는 1만분의 1만큼도 알 수 없습니다. 당사자분들 사이에선 '우영우'가 자폐를 가볍게 다룬다는 지적도 나온다는 걸 알아요. 제가 감히 그분들께 드릴 말씀은 없지만 좋게 생각하면 예전에 그렇게 얘기해도 귀기울이지 않던 목소리가 작품을 통해 자연스럽게 전해지는 게 아닐까요."

배우 전배수
배우 전배수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o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