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배종 된 BA.5 검출률 90% 육박…누적 재감염자 18만명 넘어

송고시간2022-08-16 12:18

'켄타우로스' BA.2.75 31건 추가, 누적 55건…주간 확진자 중 재감염 6.11%

감염재생산지수 7주 연속 1 이상…비수도권 위험도 '높음' 유지

연휴 끝나고 검사소 찾은 시민들
연휴 끝나고 검사소 찾은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6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2022.8.16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코로나19 기존 변이보다 전파력이 빠르고 면역 회피 특성이 강한 BA.5 변이가 국내 우세종이 된지 한달 만에 검출률 87%를 넘어섰다.

BA.5 점유율이 높아지면서 코로나19 재감염자도 계속 늘어 확진자 중 재감염자가 차지하는 비율이 6%를 넘고 있다. 현재까지 누적 재감염자는 18만명을 넘었다.

1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달 둘째 주(8.7∼8.13) BA.5 변이 검출률은 87.9%로 전주(76.3%)보다 11.6%P 상승했다.

특히 BA.5 국내감염 검출률이 75.2%에서 16.3%P 오른 91.5%로 90%를 넘었다. 해외유입 검출률은 78.7%에서 80.4%로 1.7% 상승했다.

BA.5는 5월 둘째주 국내에서 확진자가 나오고 7월 넷째 주에 우세종이 된 바 있다.

BA.5 우세종화가 더욱 뚜렷해지면서 BA.2 검출률은 1.5%까지 떨어졌다.

다른 오미크론 세부계통 변이 검출률(국내감염·해외유입 포함)은 'BA 2.3' 1.6%, 'BA.2.12.1' 0.7%, 'BA.4' 1.0%였다.

BA.5보다도 전파력과 면역회피 특성이 더욱 강한 BA.2.75(일명 켄타우로스) 변이는 감염 사례가 크게 늘지는 않고 있다.

8월 둘째 주 BA.2.75는 31건 추가로 검출됐다. 국내 감염 사례는 6건, 해외유입 사례 25건이었다. BA.2.75 감염 사례는 누적 55건이 됐다.

코로나19 재감염자 현황
코로나19 재감염자 현황

[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다른 변이들의 추가 검출 사례는 BA.5 2천240건(국내 1천577건·해외유입 663건), BA.2.12.1 18건 (국내 12건·해외유입 6건), BA.4 26건(국내 11건·해외유입 16건)으로 집계됐다.

방역당국은 BA.2.75 변이의 전파력이 크지는 않다고 보면서도 새로운 면역 회피 변이로 떠오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BA.2.75가 분명히 새로운 변이에 해당하지만, 아직 BA.5보다 압도적 전파력을 발휘하고 있지 않다. 현재로서는 BA.2.75보다 BA.4나 BA.5가 더 중요한 과제"라면서도 "다만 BA.5 이후 새로운 면역 회피 변이가 될 가능성을 학자들이 제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파력이 더욱 높은 BA.5 변이 확산으로 재감염자를 포함한 확진자가 늘고, 고령층 사망도 증가 추세다.

8월 첫째 주(7.31∼8.6) 주간 확진자 중 재감염 추정사례 비율은 6.11%로 전주(5.43%)보다 0.68%P 늘었다.

주간 확진자 중 재감염 비율은 7월 첫째 주부터 한달 간 2.87%→3.71%→6.59%→5.43%→6.11%로 7월 셋째 주를 기점으로 5∼6%를 유지하고 있다.

코로나19 국내 발생 이후 8월 첫째 주까지 누적 확진자는 2천16만8천802명(7일 0시 기준)인데, 이중 재감염 추정 사례는 18만3천617명으로 발생률 0.91%를 나타냈다.

누적 재감염 추정 사례 18만3천617명 중 2회 감염은 18만3천306명(99.8%), 3회 감염 311명(0.17%)다.

코로나19 재유행에 위중증·사망 증가
코로나19 재유행에 위중증·사망 증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8월 둘째 주 주간 확진자 수는 85만2천854명이고, 감염재생산지수(Rt)는 1.18로 전주보다 0.04 증가했다. Rt는 7주 연속 '감염 확산'을 의미하는 1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주간 위험도는 전국과 수도권은 '중간', 비수도권은 '높음'으로 전주와 동일하게 평가됐다.

확진자 증가로 주간 신규 위중증 환자는 450명, 사망자는 330명으로 전주보다 각각 38.9%, 57.9% 증가했다.

사망자 중 91.8%가 60대 이상이었다. 세부적으로 80대 이상이 205명(62.1%), 70대 72명(21.8%), 60대 26명(7.9%)다.

백경란 질병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예방접종의 중증 진행 위험 감소 효과를 설명하며 "고령층과 기저질환자에게 접종 완료가 특히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3차 접종 후 확진군'은 '미접종자 확진군'에 비해 중증(사망 포함)으로 진행할 위험이 95.2%, '2차 접종후 확진군'도 69.7% 낮다고 방대본은 전했다.

특히 60대에서는 중증위험 감소효과가 3차 97.2%, 2차 73.3%로 전체 연령군보다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