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통령실 교육비서관 교체…'만 5세 취학' 혼선 여파인 듯

송고시간2022-08-16 11:41

권성연 비서관 후임에 설세훈 전 경기도교육청 1부교육감 내정

취임 100일 하루 앞둔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하루 앞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00일 하루 앞둔 1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2.8.16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대통령실 교육비서관을 교체한 것으로 16일 나타났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지난 12일 자로 권성연 교육비서관을 교체했다. 신임 비서관에는 설세훈 전 경기도 교육청 제1부교육감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최근 교육부가 발표한 '만 5세 취학' 정책 추진을 놓고 혼선이 빚어진 데 대해 책임을 묻는 차원으로 보인다.

권 비서관은 지난 9일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벌어진 '대통령실 쪽지' 논란의 당사자이기도 하다.

당시 회의에서는 장상윤 교육부 차관이 권 비서관 이름과 함께 "학제개편은 언급하지 않는 게 좋겠다"는 내용이 담긴 쪽지를 쥐고 있는 모습이 언론에 포착돼 논란이 벌어졌다.

윤 대통령은 16일 일각의 '대통령실 인적개편' 주장과 관련, "어떤 변화라는 것은 국민의 민생을 제대로 챙기고, 국민의 안전을 꼼꼼히 챙기기 위한 변화이어야지 어떤 정치적인 득실을 따져서 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문답에서 대통령실 참모진 인적쇄신론과 관련해 "그동안 취임 이후에 여러 가지 일들로 정신없이 달려왔습니다만 휴가 기간부터 제 나름대로 생각해놓은 것이 있고, 국민을 위한 쇄신으로서 꼼꼼하게 실속있게 내실있게 변화를 줄 생각"이라고 밝힌 바 있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